소비자주권 "테슬라 등 전기차 누수는 화재·주행 중 급정지 위협"

테슬라,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통해 누수 알고도 은폐. 안전문제 발생 가능성 커... 국토부, 즉시 판매중지·강제리콜 해야 촉구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4:31]

소비자주권 "테슬라 등 전기차 누수는 화재·주행 중 급정지 위협"

테슬라,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통해 누수 알고도 은폐. 안전문제 발생 가능성 커... 국토부, 즉시 판매중지·강제리콜 해야 촉구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1/10/18 [14:31]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국내에서도 절찬리에 팔리고 있는 테슬라 전기차 중형SUV인 '모델Y' 차량 내부에서 물이 고이는 누수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테슬라는 누수 사실은 인지하고도 이를 은폐·은닉하면서 해당 모델의 판매를 이어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한 관리 감독기관인 국토부 역시 소비자들의 누수 신고가 급증하고 있지만 사실상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한다.

 

18일 소비자 권익보호 시민단체인 '소비자주권시민회의(약칭, 소비자주권)는 "소비자들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지 않고 있는 테슬라와 국민의 안전을 외면한 채 수수방관하고 있는 국토부의 행태를 규탄한다"면서 국토부와 테슬라사를 상대로 한 성명을 발표했다.

 

▲ 소비자주권 박순장 소비자감시팀장(우)과 박홍수 소비자고발팀장(좌)이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를 고발했다.

 

이날 소비자주권이 내놓은 성명에 따르면 "테슬라는 국내 소비자 홀대 말고, 테슬라Y 자진리콜에 조속히 나서라"는 요구에서 "테슬라는 서비스센터와 정비소를 통하지 않고서도 와이파이와 이동통신 등을 통해 무선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무선 업그레이드를 실시하면서 차량의 각종 기능의 변경, 하자 및 결함과 관련한 내역 등을 모니터하고 개선하는 만큼 누수 문제도 충분히 인식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소비자주권은 "누수위험 문제는 충전된 전기로 구동되는 전기자동차의 내부에 누수가 발생하면 차량의 화재, 주행중 급정지, 각 기능의 차단 등으로 인해 운전자와 동승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테슬라Y의 누수 결함을 알면서도 소비자들에 관련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은폐·은닉하면서 차량을 판매해 왔다면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테슬라는 소비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누수 결함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시급히 자진리콜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토부에도 "이를 수수방관할 것이 아니라 판매중지·강제리콜 하라"고 주장하며 "관리감독기관인 국토부의 방관이 사태를 키웠다는 비판이 강하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테슬라의 완전자율주행 허위 과대 과장 광고, 불법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안전과 응급구조에 지장을 주는 도어 개폐 시스템, 서비스센터 부재 등 판매 이익만을 극대화할 뿐 국내 소비자들을 홀대하는 상황에서도 국토부는 이렇다할 대책을 내놓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소비자주권에 따르면 누수 문제가 발생한 테슬라Y는 지난달까지 총 8465대가 판매됐다.

 

그리고 올해 2월에 국내 판매가 시작된 이후 차량 내부에서 물이 고인다는 누수 신고가 소비자단체, 소비자원, 자동차리콜센터 등에 120여건이나 접수됐다.

 

이에 소비자주권은 "테슬라Y 동호회를 통해서도 해당 차량의 누수 제보가 계속되고 있었지만, 국토부는 사실상 테슬라 누수 문제를 방치해 왔다"면서 "심각한 결함이 발생한 상황에서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결함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끝으로 소바자주권은 "국토부는 소비자들의 피해를 방지하고,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판매중지 및 강제리콜에 조속히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