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농구 대통령 허재, 예능 신생아→ 예능 대세로 2년 만에 귀환!

신고은 기자 | 기사입력 2021/10/19 [09:59]

'라디오스타' 농구 대통령 허재, 예능 신생아→ 예능 대세로 2년 만에 귀환!

신고은 기자 | 입력 : 2021/10/19 [09:59]

 

 

예능 신생아에서 예능 대세로 변신한 ‘농구 대통령’ 허재가 ‘라디오스타’에 2년 만에 귀환한다. 방송인으로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허재는 예능인과 농구인 중 양자택일부터 대세 스포츠맨으로 인기를 휩쓸고 있는 두 아들 인기에 편승(?), “얹혀가는 기분”이라고 깜짝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오는 20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와 함께하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허재는 ‘농구 대통령’으로 불린 농구계 살아 있는 전설이다. 은퇴 후 프로 농구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했다. 최근 2년 사이 ‘뭉쳐야 쏜다’, ‘갓파더’,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는 방송인으로 변신, 특유의 입담과 귀여운 매력으로 예능 대세로 우뚝 섰다.

 

예능 신생아 시절 ‘라스’를 찾았던 허재는 2년 만에 ‘예능 대세’가 되어 재출격한다. 먼저 허재는 농구인과 예능인 중 양자택일을 해달라는 4MC의 질문에 의외의 답변을 전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가 대한민국을 농구 붐으로 물들이며 제1의 전성기를 안긴 농구와 ‘축알못’ 개발(?) 아저씨로 제2의 전성기를 가져다준 예능 사이에서 어떤 것을 선택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허재의 농구 선수 두 아들 허웅과 허훈 역시 뛰어난 예능감으로 방송에서 대활약하고 있는 터. 허재는 두 아들이 가장 든든한 ‘예능 파트너’라고 칭찬하는가 하면, “얹혀가는 기분도 든다”며 두 아들의 인기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깜짝 고백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겼던 허재의 선수 시절 에피소드부터 감독으로 활약하던 당시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허재는 현역 선수 시절 남긴 세계신기록이 지금까지 깨지지 않았다고 밝혀 4MC의 감탄을 유발한다. 전 세계의 내노라 하는 선수들이 모인 1990년 세계농구선수권대회에서 홀로 62득점을 해낸 것.

 

이어 허재는 전무후무한 기록 뒤에 숨은 피땀 눈물을 떠올리며 선수 시절 입은 부상 후유증으로 새끼손가락이 펴지지 않는다고 고백한다.

 

또한 허재는 농구 감독 시절에 넘치는 우승 욕심으로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축구 대표팀 히딩크 감독까지 찾아갔다고 털어 놓는다. 오직 히딩크 감독을 만나는 날만 학수고대 했다는 허재는 짧고 굵은 한 마디의 특급 비법을 전수받았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외에도 ‘농구 대통령’ 시절 허재가 배우까지 데뷔했다는 반전 과거가 밝혀져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특히 1994년에 대한민국에 농구 붐을 일으켰던 드라마 ‘마지막 승부’에서 장동건과 연기 맞대결(?)을 펼쳤던 흑역사를 소환하고,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공개해 쉴 틈 없는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농구인과 예능인 중 허재의 선택은 오는 20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