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별내 신도시 주민들 생태하천 ‘용암천’ 보전 나섰다

김승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03:15]

남양주 별내 신도시 주민들 생태하천 ‘용암천’ 보전 나섰다

김승호 기자 | 입력 : 2021/10/20 [03:15]

별내신도시에 거주하는 아동들이 용암천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여름에는 어린이들의 물놀이터로 겨울에는 얼음놀이터가 될 정도로 깨끗함을 유지하면서 별내 신도시 주민들의 사랑을 받는 ‘용암천’을 지켜내기 위한 모임이 결성됐다.

 

‘환경지킴이’ 남양주시 별내동 <<용암천 살리기 운동본부>>가 지난 10월 2일(토) 발족한 것.

 

용암천은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동 용암리에서 발원하여 별내 신도시 한복판을 관통하여 퇴계원 왕숙천으로 흘러드는 지방하천이다. 

 

이 용암천은 별내 신도시를 상징할 정도로 청정하천으로 많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자랑거리였다. 

 

‘용암천 살리기 운동본부’는 이런 깨끗한 용암천이 오염되지 않도록 주기적인 수질오염 검사 등을 통해 수질 개선 및 수생환경을 보존하고 주변 환경을 발전시켜 별내 신도시를 더욱 쾌적하고 살기 좋은 곳으로 나아가는 것을 활동 목표로 하고 있다. 

 

별내아파트연합회 회장단은 이 같은 활동 목표에 적극 동참 협조하겠다면서 굳은 의지를 표명했다. 이뿐 아니다. 별내신도시 여러 단체도 이 같은 활동 목표에 적극 동참 협조하겠다며 속속 연대 의지를 밝히고 있다

 

정명철 김은미 공동회장을 비롯한 용암천살리기 운동본부 임원들은 “별내 신도시 주민들과 공감대를 함께 하면서 시는 물론 관련 부처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생태가 살아있는 용암천을 지켜내 살기 좋은 주민공동체를 가꿔 가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청정하천이었던 용암천은 최근 오·폐수 유입으로 인한 수질 악화가 문제가 되고 있다. 또한 계획적이지 못한 관리로 인한 땜질식 정비로 멍들어 가고 있는 중이다. 이와 함께 수량이 적다 보니 유속이 느려지고 침전물이 쌓이는 문제도 심각하다.

 

‘용암천 살리기 운동본부’는 19일 “많은 현안을 안고 있는 용암천을 지켜내기 위해 먼저 환경 지표 조사를 통해 서식하고 있는 생물종을 정밀하게 조사해 환경 생태적으로 어떻게 보전해 나갈 것인지를 고민하면서 별내 신도시 주민들과 함께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