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재인 대통령,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올해도 화상회의"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1/10/20 [16:28]

靑 "문재인 대통령,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올해도 화상회의"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1/10/20 [16:28]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화상으로 진행되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20일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관련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에 걸쳐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하여,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인 아세안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몽골 후렐스흐 대통령과 영상통화로 원격정상화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청와대

 

청와대에 따르면 올해 회의 참석국가는 아세안 회원국인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이며 문 대통령은 이들나라 정상들과 함께하는 것으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화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에 박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이틀 동안 총 4개의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며 "10월 26일에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 10월 27일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박 대변인은 "올해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위기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역내 협력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의 한 축으로서 코로나19 공동 극복 및 보건 협력 강화를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강조하고, 조속한 역내 경제 회복을 위한 기여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라는 점을 밝혔다.

 

또 "아울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아세안 각국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역내 주요 정세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표명하며, 역내 및 국제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외 이날 청와대의 설명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0월 26일 오후 개최되는 제22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그동안 신남방정책에 기반한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도 신남방정책 협력을 지속 강화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그리고 이어 같은 날 저녁에 열리는 제3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는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맞아 향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다음날인 10월 27일 오후 개최되는 제24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보건, 금융‧경제 등 주요 분야에서의 아세안+3 협력 강화 방안 관련 의견을 교환한다.

 

이어 같은 날 늦은 저녁 제16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여 역내 및 국제 정세에 대해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번 회의는 문재인정부가 지난 4년간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종합하는 한편, 아세안과 역내 파트너 국가들이 코로나19 위기 공동 대응은 물론 미래 위기에 대비한 공조 체계를 점검함으로써 역내 협력 강화의 추진 동력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끝으로 "문재인정부는 앞으로도 아세안과의 협의체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 비전 실현을 위한 기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