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주권 "10개 가구업체, 발암물질 방출가구 ‘친환경 등급’ 광고 판매"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13:26]

소비자주권 "10개 가구업체, 발암물질 방출가구 ‘친환경 등급’ 광고 판매"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1/10/21 [13:26]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국내 유명 가구업체들이 1급 발암물질인 폼알데하이드 과다 방출 가구를 친환경 E0등급처럼 표시한 광고를 하며 판매하고 있다고 한 시민단체가 환경부에 신고했다.

 

21일 소비자권익보호 시민단체인 '소비자주권시민회의(약칭, 소비자주권)는 동서가구·삼익가구·에넥스 등 가구업체 10개사를 '환경기술산업법' 위반으로 환경부에 신고서 제출했다고 밝혔다.

 

▲ 이미지 제공 : 소비자주권    

 

이들 업체를 신고한 소비자주권에 따르면 10개 가구 제조·판매사들이 1급 발암물질인 폼알데하이드(Formaldehyde, CAS No. 50-00-0/또는 포름알데히드)가 과다 방출되는 가구를 친환경 등급인 것처럼 표시·광고하고 있다. 일부 가구들은 목재재질의 환경성 등급을 명확하게 특정하지 않아 소비자들이 친환경 가구로 착각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소비자주권은 "잘못된 표시·광고로 인해 소비자들의 알 권리와 건강권, 친환경 가구를 선택할 권리가 침해당하지 않도록 환경부에 철저한 실태조사와 시정조치를 촉구하는 신고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날 소비자주권이 신고서에 적시된 업체는 동서가구, 삼익가구, 에넥스, 즐거운가구, 침대생각, 파로마가구, 퍼스웰, 보루네오가구, 파란들가구, 라샘(아이홈가구) 등이다.

 

이에 대해 소비자주권은 "이들 업체가 신고된 것은 이 10개 가구사가 온라인(인터넷 쇼핑몰, 업체 홈페이지 등)을 통해 판매 중인 각종 침대, 책장, 옷장, 장식장 등의 표시·광고 실태를 조사한 결과"라고 밝혔다.

 

유형별 부당한 표시·광고 행위

유형

목재재질의 환경등급을 특정하지 않음

SE0, E0, E1 등급으로 혼용 표기

E0, E1등급으로

혼용 표기

가구사

동서가구삼익가구에넥스즐거운가구침대생각파로마가구퍼스웰파란들가구파로마가구라샘(아이홈가구)

동서가구퍼스웰

삼익가구에넥스즐거운가구침대생각파로마가구퍼스웰파란들가구, 라샘(아이홈가구), 보루네오가구

 

이날 이들 업체를 신고한 소비자주권은 "가구 등급은 목재재질의 폼알데하이드 방출량에 따라 0.3mg/L이하일 때 SE0등급, 0.5mg/L이하 E0등급, 1.5mg/L이하 E1등급으로 나뉜다"며 "‘E1’은 ‘E0’에 비해 폼알데하이드가 2.5배 이상 방출되는 가구임에도 비환경 E1등급의 자재를 사용하면서 마치 E0등급의 친환경 등급인양 표시·광고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0개 가구사들은 환경등급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표준기술원 KC인증 최하위 등급인 ‘E1’을 “국가 환경기준 통과”, “안전성 확보”, “친환경” 등으로 표시하며, 마치 환경부로부터 친환경 등급을 받은 것처럼 표시·광고했다"며 "이는 '환경성 표시·광고 관리제도에 관한 고시' 제5조를 명백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환경부의 환경마크 인증기준(EL172. 가구)을 사용할 경우, 폼알데하이드 방출량을 E0수준(0.5 mg/L) 이하로 반드시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폼알데하이드를 과다방출하는 E1등급 가구가 암과 아토피 등 각종 피부질환을 유발한다"며 "UN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도 ‘발암성 등급 1군(Group 1)’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럽, 미국, 일본(0.08ppm), 대만에서는 E0이상 등급만을 사용하고 있으며, E1 및 E2등급과 같이 비환경 등급은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면서 "이미 우리나라 식약처, 환경부, 산림청, 학계 전문가 등을 통해서도 위험성이 확인돼 E1등급은 조달청의 정부 조달 납품용으로도 금지하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소비자주권은 "사람들의 일상생활에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가구는 소비자의 건강을 위해서도 환경성 표시·광고의 내용과 표현 및 방법이 사실에 근거해 명료하고, 정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10개 가구사들은 표시·광고의 진실성, 표현의 명확성, 대상의 구체성 등을 상실한 만큼, 환경부의 철저한 조사와 시정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