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검단3구역 'DK도시개발' 대한민국 최대 불법 옥외광고물 논란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09:19]

인천 서구 검단3구역 'DK도시개발' 대한민국 최대 불법 옥외광고물 논란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10/22 [09:19]

21일 인천시청 계단에서 열린 기자회견   © 신문고뉴스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에 따르면 가설 울타리에는 건설 회사명 등 자사 브랜드를 설치할 수 없음에도 이를 위반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상임대표 김선홍)은 21일 오전 인천시청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검단3구역과 흰들 지구 사업자인 'DK도시개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감시네트워크는 총 길이만 무려 4~5Km로 추정되는 서구 한들 구역의 가설 울타리에 설치된 분양 홍보 광고의 특혜의혹을 말했다.

 

즉 ”'DK도시개발은 불법적인 광고에 대해 철거계고 및 행정 명령에도 불구하고 이행강제금 500만 원씩 2회 내고 배째라 하고 있다“면서 “즉시 아파트광고를 삭제한 후 공익목적의 광고를 하라”고 요구했다.

 

실제 DK도시개발은 관련법을 위반해 솜방망이 처벌로 인해 불법 광고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감시네트워크가 이날 공개한 서구청의 한들 구역 가설 울타리건 정비 명령 내역 및 이행강제금 부과내역에 따르면 구는 지난 2020년 5월 29일 정비 명령을 내렸다. 이어 같은 해 6월 29일 부과계고를 7월 23일에는 이행강제금 500만 원을 부과했다.

 

하지만 이 같은 행정처분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가 뒤따르지 않자 다시 한번 지난 4월 28일 정비 명령에 이어 5월 18일 부과계고를 그리고 6월 7일에는 이행강제금 500만 원을 또다시 부과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