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칭찬' 발언 사과 후 개에게 사과 준 사진 인스타 게재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2:30]

윤석열, '전두환 칭찬' 발언 사과 후 개에게 사과 준 사진 인스타 게재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1/10/22 [12:30]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5.18만 빼면 전두환 정치 잘했다"고 발언, 여야 막론하고 맹폭을 당하자 '전두환 정권에서 아픔을 겪은 분들에게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그런데 이 사과 후 윤 후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가 접시에 놓인 돌잔치 사진을 게재하며 "석열이는 사과를 좋아 해"라는 멘트를 삽입 대국민 사과의 진정성에 의심을 받고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이보다 더한 사진이 또 윤 후보 반려견 이름을 딴 '토리스타그램'이란 인스타에 올려지면서 인터넷 커뮤니티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단톡방 증 전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 윤석열 후보 인스타그램에 올려진 돌사진과 이후 토리그램에 올려진 사진...트위터 캡쳐    

 

윤 후보의 애견인 토리그램에 개 앞에 사과를 주면서 '토리는 인도사과를 좋아 해'라는 멘트를 붙인 사진은 지금 인스타에서 삭제되었으나 전 인터넷을 도배하다시피 하고 있다.

 

그리고 이 사실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까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는 코멘트로 경악했음을 짧게 표현했다.

 

하지만 같은 당 권성동 의원은 "인스타그램이란 건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그 부분은 개인의 인스타 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고 발언,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옹호했다. 즉 윤 후보가 개에게 사과한 것도 재미로 했다는 해석이다.

 

또한 윤 후보 측도 '실무진의 실수였다'는 사과로 이 문제를 덮으려 하고 있다. 윤 후보 캠프는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 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문제는 이 같은 사과 정도로 미무리될 것 같지 않다. 즉 전두환 칭찬에 대한 거센 비판에도 "예를 들었을 뿐"이라는 자세를 견지하다 거센 역풍에 결국 '송구하다'로 물러선 윤 후보였기에 그 '송구하다'는 사과는 개에게 사과를 던져주는 것 정도였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