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장어는 한강으로, 고양 ‘황금장어 한강행주 방생제’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기사입력 2021/10/22 [07:52]

황금장어는 한강으로, 고양 ‘황금장어 한강행주 방생제’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 입력 : 2021/10/22 [07:52]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20일(수) 한강풍어와 고양시의 행운을 기원하며 황금장어를 한강으로 다시 돌려보내는 ‘신비한 물고기 황금장어 한강행주 방생제’를 열었다.

 

이번에 방생한 황금장어는 지난 10월 1일 행주어촌계 박찬수 어민이 김포대교 아래 한강고양시 수계에서 산란기를 맞아 이동하는 장어를 잡는 중 포획한 황금빛을 띈 55cm 길이의 장어로, 한강에서는 처음으로 잡혀 크게 화제가 됐다.

 

행주어민들은 황금장어의 황금빛이 부와 재물을 상징하는 만큼 길조로 여겨 당초 영구 보관하여 시민들에게 전시할 계획이었으나, 어민과 주변 의견을 수렴해 길조의 기운을 안은 황금장어를 자연으로 다시 보내기로 결정하였다.

 

이날 행주역사공원 한강변에서 열린 방생제는 황금장어 방생, 농악대, 송별가 공연과 황금장어 포토존, 2017년에 잡은 한강백장어 전시 등으로 풍성하게 진행됐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에 와준 황금장어를 자연으로 보내주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어민들에게는 풍어, 고양시민들에게 황금빛 기운이 가득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