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알 루마얀 아람코 회장 겸 사우디 국부펀드 총재 접견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15:09]

문 대통령, 알 루마얀 아람코 회장 겸 사우디 국부펀드 총재 접견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2/01/19 [15:09]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 시간으로 18일 오후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 행사에 앞서 세계 최대 에너지기업인 '사우디 아람코(Saudi Arabian Oil Company)' 회장 겸 사우디 국부펀드(PIF) 총재인 야시르 오스만 알-루마얀을 접견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사우디 방문 중 사우디 국부총재를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그리고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도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그동안 아람코와는 에너지와 인프라 분야 중심 투자 협력을 진행해왔고, 특히 S-Oil에 대한 직접투자를 통해 최대 주주 지위 유지 중”이라며 “아람코의 S-Oil 1단계 투자는 당시에 단일사업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 투자였으며 덕분에 S-Oil의 정유와 석유화학 시설 고도화에 크게 기여하고 코로나 상황 극복에도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19년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 방한시 2단계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음을 언급한 뒤, 이 부분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
 
알-루마얀 회장은 이에 “현재 사우디가 ‘비전2030’ 기치 아래 큰 사업들을 진행 중이고 성과들이 나오고 있다”면서 “아람코와 가스·오일 분야의 여러 기업들 그리고 사우디 국부펀드(PIF)가 주요한 동력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알 루마얀 회장과 접견 중인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알-루마얀 회장은 또 “2015년 이후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PIF 이사회 의장을 맡은 이후 전략들이 완전히 달라졌다”면서 “6개 분야의 PIF 펀드 중 국내 투자 펀드는 스마트시티 구축, 그린 수소와 블루 수소 투자에 집중하고 있으며, 주거 안정을 위한 다양한 신규 주택 공급, 백신 포함 보건 분야에도 투자 중”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양국은 지금까지 원유 등 에너지 중심으로 협력을 해 왔지만, 앞으로 새롭게 수소 분야에서도 한국과의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면서 “사우디는 그린 수소와 블루 수소 생산에 강점이 있고, 한국은 유통과 활용에 강점이 있으므로 양국이 협력하면 앞으로 글로벌 수소경제 주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서로 반갑게 인사하는 문 대통령과 알 루마얀 회장     ©청와대 제공

 

이에 알-루마얀 회장은 “그린 수소는 PIF와 협력하고 블루 수소는 아람코를 통해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하며, 사우디에서 생산된 대규모 수소를 유통시키는 게 가장 큰 문제인데, 이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한다”면서 “이런 측면에서 현대중공업과 사우디와의 조선 분야 협력(킹살만 해양산업단지)이 진전된다면 사우디에서 생산되는 수소 등의 에너지를 세계로 운반시킬 수 있는 아주 좋은 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대 수소 수출국이 되기를 희망하는 사우디에는 대규모 액화수소 운반선이 필요한데, 초저온 기술이 핵심인 이 운반선 분야에서는 한국 조선소가 세계 최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런 측면에서 한국과 사우디가 수소경제에서 중요한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박2일의 사우디 방문일정을 마치고 다음 방문국인 이집트로 떠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