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드론과 UAM 시험·분석·평가로 기술검증과 상용화 촉진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0:09]

인천시, 드론과 UAM 시험·분석·평가로 기술검증과 상용화 촉진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2/01/20 [10:09]

 

▲ 실내 비행 테스트실 운용     ©인천시

 

인천광역시와 항공우주산학융합원은 드론과 도심항공교통(UAM) 등 항공모빌리티의 비행체 개발과 검증에 필요한 “도심항공교통 실내 테스트실”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송도 항공우주산학융합원 1층에 위치한 이 테스트실은, 비행체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공간과 운용자를 안전그물망으로 분리하여 비행체 제어상실 또는 추락 등 위험 상황에서 운용자의 안전을 확보했으며, 드론 및 도심항공교통 비행체의 개발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시험 및 분석환경과 측정된 데이터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초당 700회를 촬영하는 적외선 카메라 8대와 동영상 카메라 1대가 비행체의 동작을 면밀하게 측정하고, 측정된 데이터를 거리, 각도 등 정량적인 수치로 산출하여 육안으로 비행체를 관찰하던 방식보다 비행체의 운동을 더욱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다.

 

분석된 데이터를 토대로 이·착륙, 선회 등 비행체의 다양한 움직임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이 가능해짐에 따라, 드론과 도심항공교통 비행체 개발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도심항공교통에 활용되는 비행체 개발에서는 축소기를 통해 비행체 제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시제기(試製機)에 적용하는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시설은 기업, 대학 등에서 자체 연구개발 목적으로 구축한 사례는 있으나, 지자체에서 예산을 지원하여 공동 및 무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한 것은 국내 첫 사례다.

 

시는 2021년부터 도심항공교통 실증도시·선도도시를 목표로 “도심항공교통 실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으며, 지난 해에는 관내 공역분석 및 실증노선 설계 등을 수행하여, 도심항공교통 3D 가상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한 바 있다.

 

한편, 올해부터는 통신전파, 기상환경 등 실증환경 검증과 임시 버티포트 구축 등 실증 인프라를 조성하고, 글로벌 도시간 협력 네트워크(GURS)*를 구축하여 도심항공교통 산업을 본격적으로 지원 및 육성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