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위원장 동영상 칼럼] 與野 모두 극단세력 득세가 정치를 망친다

임두만 편집위원장 | 기사입력 2022/05/27 [13:11]

[편집위원장 동영상 칼럼] 與野 모두 극단세력 득세가 정치를 망친다

임두만 편집위원장 | 입력 : 2022/05/27 [13:11]

[신문고뉴스] 임두만 편집위원장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와 ‘86 용퇴론’을 두고 당내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커뮤니티나 SNS의 친 이재명 네티즌들은 박지현 위원장에 대한 극단적 반대론이 난무하고 있음에도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나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 나아가 중간파인 박용진 의원 등은 박지현 위원장을 옹호하고 있습니다.

 

특히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 내부 문제가 선거에 그렇게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고 보지 않는다”는 말로 박 위원장이 선거판에 폭탄을 던졌다는 비판에 동참하지 않았습니다.

 

또 정성호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은 "국민이 촛불을 들어 만들어 준 정권을 5년 만에 검찰 정권에 넘겨 준 민주당이 국민 앞에 반성과 사과를 해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아직도 부족하다”며 “국민들이 민주당에 조금이라도 기대감을 갖게 하려면 더 겸손하게 머리 숙이고 더 단합하고 더 분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박 위원장의 메시지에 공감하지만 6·1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시기상 맞지 않다는  편에 있는 조응천 의원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내용에 대해서는 제가 평소 얘기하던 것들과 궤를 같이하는 것들이 굉장히 많아 대부분 공감한다”면서도 “그런데 TPO(시간·장소·상황)가 맞았나 싶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아무리 맞는 소리라도 선거를 며칠 앞두고 파열음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여당 쪽에서는 그 틈을 파고들고 분열을 꾀하고 그런 빌미를 주고, 우리 당 지지층은 또 박 위원장을 공격하고, 이런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마찬가지로 586의 핵심이라고도 할 수 있는 김민석 총괄선대본부장도 '586책임론 퇴진론'에 공감한다면서도 "(586과 관련)이미 여러 번 사과해왔고 처리를 해온 문제를 다시 거들어 오히려 더 문제를 키울 수 있다"며 우려했습니다.

 

오늘의 동영상 논평은 이런 문제들을 두고 우리 정치가 극단적 양론으로 병들어 있으며 이를 극복하는 것이야말로 승리하는 세력이 될 것이라는 것을 말했습니다.

 

민주당 주류세력으로 대물림되는 노빠 문파 개딸들의 팬덤정치가 이대로 좋은가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제기이기도 합니다. 그런 면에서 유튜브의 가로세로연구소와 서울의소리 제재를 거론했습니다. 채널...매체를 통한 '괴롭힘'이란 유튜브의 시선이 어쩌면 지금 우리 정치 전체를 관통하고 있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