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재래시장 78% 가스폭발 위험

김재균 의원,가스안전 조사결과공개‥전남도 74%가 최하 E등급 받아

강창우 기자 | 기사입력 2010/08/18 [06:16]

광주 재래시장 78% 가스폭발 위험

김재균 의원,가스안전 조사결과공개‥전남도 74%가 최하 E등급 받아

강창우 기자 | 입력 : 2010/08/18 [06:16]
광주·전남지역 재래시장의 가스안전실태를 점검한 결과 광주지역 재래 시장의 77.8%와 전남지역 재래시장의 74.2%가 최하등급인 e등급을 받아 가스폭발 위험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내용은 중소기업청이 올 2월 가스안전공사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를 민주당 김재균(광주 북을·지식경제위원)이 공개하면서 드러났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점검결과에서 나타난 a부터 e까지의 5개 등급이 각각(a-양호, b-안정, c-주의, d-개선, e-위험)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사결과에 따르면 광주지역 7개 시장 234개 점포와 전남지역 23개 시장 650개 점포가 가스폭발 위험에 노출돼서 즉각적인 안전조치가 요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자료를 공개한 김 의원은 "최근에 잇따른 가스폭발 사고로 시민들 의 불안이 큰 만큼 해당 기관이 긴밀히 연계해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 해야 한다"면서 즉각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점검조사를 실시한 중소기업청은 "지적사항을 받아들여 시민 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kbj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