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광장이 희망의 발걸음으로 채워집니다"

이영일 | 기사입력 2012/10/24 [05:39]

"광화문 광장이 희망의 발걸음으로 채워집니다"

이영일 | 입력 : 2012/10/24 [05:39]
운동화 위에 평화와 나눔의 이미지와 메시지를 담아 세계 각지의 빈곤 청소년들에게 전달하는 전 세계적 지구촌 나눔운동 “2012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가 10월 26일과 27일 양일간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서울특별시와 대산문화재단 공동 주최로 열린다.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이하 미지센터)가 주관하는 “2012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는 10월 26일(금) 오후 2시 개막을 시작으로 희망의 운동화 그리기 행사, 베트남과 세계 각지의 빈곤 청소년들의 상황을 보여주는 사진전, 지난 5년간의 운동화 전달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회, 중고 도서를 새 책으로 교환해 주는 도서교환전 등 다채로운 행사로 진행된다.

▲     © 미지센터 제공
 
희망의 운동화 프로젝트는 UN 국제 평화와 문화, 그리고 세계 아동을 위한 비폭력의 10년 공식 프로젝트인 The Art Miles Mural Project(AMMP)에서 시작되었고, 2007년부터 미지센터가 도입하여 현재까지 매년 개최되어 오고 있다. 

2010년까지 총 3만 켤레의 운동화를 우간다의 소년병, 그리고 방글라데시와 캄보디아의 빈곤 청소년, 네팔의 채석장과 벽돌공장에서 일하는 어린이 노동자에게 전달하였고 2011년에는 라오스 북부의 빈곤청소년에게 1만1천5백 켤레의 운동화가 전달되기도 하였다. 이번 2012년도에 그려진 운동화는 한때 우리와 피를 흘리며 싸웠던 국가이지만 지금은 화해와 평화를 위해 공존하는 베트남의 빈곤 청소년들에게 우리의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게 된다. 

▲     © 미지센터 제공

아울러, 2009년도와 2010년도에 희망의 운동화 사업과 함께 진행한 희망의 도서관 프로젝트를 통해 설립된 희망의 도서관 1호(캄보디아 씨엠립)와 2호(네팔 카트만두)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관리하여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올해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서울시 도서관·독서문화 활성화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미지센터의 위탁운영법인인 대산문화재단이 5억 상당의 도서 5만권을 서울시에 기증하는 기증식과 함께 시민과 청소년이 가져 온 헌책을 새 책 1만권을 교환해 주는 ‘책 읽는 문화 만들기’ 캠페인(도서교환전)도 함께 진행된다. 

이번 나눔축제에서는 소년병, 차일드마더, 어린이 노동 등 세계 청소년 문제를 보여주는 사진 전시회, 2007년~2011년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 발자취 전시, 2012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 수혜국인 베트남에 대한 사진 전시회가 각각 상설로 운영되며 안철수, 박근혜, 김연아, 가수 비 등 청소년들이 뽑은 유명인이 완성한 희망의 운동화와 한국 청소년에 의해 완성된 희망운동화 1천 켤레도 전시된다. 아울러 참가자들이 직접 운동화에 메시지와 그림을 그리는 희망의 운동화 그리기 참여행사도 운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