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봄빛깔 2017/01/01 [08:01]

    수정 삭제

    꽤나 객관적인 분석이네요
    임 위원장이 국민의당이나 3지대 사람들에 대해 특별히 애정을 가지지도, 증오를 하지도 않아서 이런 객관적 분석이 가능했다고 봅니다.

    공감합니다.

    저는 한술 더 떠서 반기문이 국민의당에 입당하여 경선에서 안철수를 이겨 대선 후보가 되고 나서 개혁보수신당과 연대하여 대선 치르리라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호남당 국민의당이 주도하여 정권을 창출하는 모양새를 띄어 호남 유권자의 피를 유인할 수 있으니까요. 실상은 조선일보가 기획한 보수 정권 재창출 플랜이지만, 외형으로는 반기문 영입을 통한 진보 정권 창출이니까요.

    대선 후에는 반기문 대통령이 보수 본색을 꺼리낌없이 드러낼 것이구요.

    이렇게 흘러갈 때 안철수는 나가리 되는데, 그런 걸 생각하니 연말연시 대중들과 만날 기분이 안 난 거지요. 그래서 칩거 들어간 것이구요.
  • 반문반박 2017/01/01 [19:01]

    수정 삭제

    봄빛깔의 글은 너무 허접합니다. 3문단 이후 아주 소설을 쓰네요.
    스스로 멍청함을 드러내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도 없습니다.
  • 지나가다 2017/01/01 [21:01]

    수정 삭제

    DJ 이후 우리나라엔 대통령감이 없습니다.
    수구패권세력인 노명박근혜와 판박이인 문재인은 당연히 아니고, 국제정세와 경제에 매우 어두운 이재명도 마찬가지고, 반기문이야 골수친미주의자여서 안되고, 유승민은 경제적으로는 몰라도 안보관이 문제다. 그렇다면 남는 것은 안철수와 손학규인데, 그들을 지지하는 것도 사실 찜찜하다.
배너
주간베스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