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운상가 끊어진 공중보행길의 마지막 연결, 국제공모로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7/03/17 [13:18]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서울시는 세운상가군을 도심 산업 및 남북보행축의 중심공간이자 새로운 문화적 가치와 의미를 지닌 공간으로 조성하여 세운상가군 주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전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하는 국제지명현상설계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세운상가군은 서울의 ‘도시·건축적 유산’일 뿐 아니라 그 주변지역과 연계되어 다양한 활동이 기대되는 역사·문화·산업의 복합체로서, 2015년부터 구간별 서울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1단계 구간인 다시세운광장 ~ 대림상가는 데크를 활용한 보행재생과 서울도심의 4차 산업 중심으로 창의제조산업의 메카로 재생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이번 국제지명현상설계공모를 통해 2단계 구간인 삼풍상가~진양상가의 데크와 공중보행교 주변의 공공공간을 재정비하여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다양한 활동을 담고 있는 주변지역과 연계하여 서울 역사도심의 중심인 종묘~세운상가군~남산을 잇는 남북보행중심축 복원을 완성시킬 계획이다.
 

본 설계의 범위와 대상은 1. 을지로에서부터 세운상가군(삼풍상가~진양상가)을 이어 퇴계로 변까지를 연결하는 세운상가군의 데크와 공중보행교의 상·하부 주변 공공영역과 2. 퇴계로~필동길~삼일대로~남산순환로로 통하는 입체 보행네트워크(보행길)의 연결이다. 세운상가군 서측에는 4m 폭의 도로가, 동측에는 7~20m 폭의 경관녹지(녹도)가 조성될 예정이며, 신설되는 도로 및 경관녹지에 데크와 연계된 계획을 제안할 수 있다.
    
이번 지명현상설계공모 참가자는 다시세운광장~대림상가(1단계 사업구간)의 사업내용을 고려하여 2단계 구간의 창의적이고 수준 높은 아이디어와 삼풍상가~진양상가를 활성화하기 위한 프로그램과, 퇴계로~필동길~삼일대로~남산순환로를 연결하는 보행공간 조성을 제안하여야 한다.
    
작품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3월말에 Kick-off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며
    
작품심사는 기술심사 5월 25일(목), 본심사 5월 26일(금)에 실시하며, 심사결과는 5월 31일(수)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수상작에 한하여 개별 통지한다. 당선자에게는 설계계약 우선 협상권을 부여한다.
    
향후, 기본 및 실시설계는 금년 12월 완료하고, 시설공사는 2019년 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17 [13:18]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