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5회 홍콩-아시아 필름 파이낸싱 포럼 NAFF상
미야케 교코 감독의 '팜므 파탈' 수상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7/03/20 [12:50]

 

▲    사진제공\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 신문고 뉴스

 


[신문고 뉴스] 신종철 기자 = 지난 15일 열린 제15회 홍콩-아시아 필름 파이낸싱 포럼(이하 HAF) 시상식에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크(이하 NAFF)가 <팜므 파탈>(FEMME FATAL, 감독 미야케 교코(MIYAKE Kyoko), 제작 기욤 드 세이유(Guillaume DE SEILLE))에 NAFF상을 수여했다.

 

올해 HAF 공식 선정 작품 25편 중 NAFF상에 선정된 <팜므 파탈>은 38세의 라디오 리포터인 요코가 도쿄 러브 호텔에서 일어난 미해결 살인사건을 조사하면서 펼쳐지는 서스펜스 드라마다. 엽기적인 범죄 행각으로 2009년 일본을 떠들썩하게 만든 키지마 카나에 ‘일본 뚱녀 꽃뱀 살인사건’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팜므 파탈>은 오는 7월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기간에 열리는 제10회 NAFF 잇 프로젝트 공식 선정작으로 초청된다. 3박 4일의 NAFF 기간 동안 현금제작비와 후반 작업 지원을 받는 NAFF 어워즈 부문의 수상작 후보로 참여하며, 전 세계 장르영화 제작, 투자 및 배급 관계자와 비즈니스 미팅을 갖게 된다.

 

미야케 교코 감독은 영국 BBC와 일본 NHK 그리고 독일 WRD로부터 지원을 받아 3편의 다큐멘터리를 완성하는 등 저력을 증명해 왔고, 감독의 최신작 <도쿄 아이돌스>(TOKYO IDOLS, 2017)는 올해 선댄스 영화제 월드 다큐멘터리 부문에 상영되는 쾌거를 이뤘다. <팜므 파탈>은 미야케 쿄코 감독의 첫 번째 극영화 데뷔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NAFF는 홍콩국제영화제의 HAF와 지난 2011년 7월, 아시아 장르영화 제작 활성화와 장르영화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아시아 영화인의 네트워크를 위해 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각 프로젝트 마켓의 작품을 공유하고, HAF 프로젝트 중 한 작품을 선정하여 NAFF상을 시상하며 수상작은 그 해 NAFF 프로젝트 마켓에 공식 초청한다. NAFF상은 올해 여섯 번째로 진행되었다. 

 

최근 HAF의 NAFF상 수상작 중 2012년 수상작 아빈 첸 감독의 <Will You Still Love Me Tomorrow(러브 투모로우)>는 제63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2016년 수상작인 폴 시 팍람(施柏林, Paul SZE Pak-lam), 케네스 라이 시우콴(黎兆鈞, Kenneth LAI Siu-kwan) 감독이 공동연출하고 프로듀서 틴 가이 만(田啟文, TIN Kai-man)이 제작한 <최면재판>(HYPNOTIZE THE JURY, 催眠裁決)은 현재 캐스팅 진행 중에 있으며, 오는 8월 촬영을 앞두고 있다.

 

올해로 21회를 맞이하는 세계 최고 판타스틱영화 축제 BIFAN은 오는 7월 13일부터 23일까지 11일간 부천에서 개최된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20 [12:50]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