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민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성평등 기치 내세운 (사)한국페미니스트협회 발족
 
이준화   기사입력  2017/04/20 [23:50]

 


[신문고뉴스=이준화 기자] 페미니즘의 컨셉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원로급 남성들이 양성평등 문제들을 풀어 보겠다며 지난 19일 세종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사)한국페미니스트협회를 창립했다.

 

이날 발족한 한국페미니스트협회는 '국민 캠페인 결혼합시다',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문화운동', '남자 없는 밤 제정', '국회 여성의원 늘이기 운동', '페미니즘의 각급 학교 교과 과정 선택', '여성 모의국회', '소녀상 문제 완전 해결', '문화전략 20개년 계획'등 야심찬 활동 목표를 밝혔다.

 

한국페미니스트협회 창립발기인으로 ‘아내를 사랑하라’로 708090년대를 풍미했던 월간 여성지 여원의 전 발행인 김재원, 전합참의장 이상의, 박승주(전 여성가족부 차관), 전 KBS-TV 9시 뉴스의 앵커 성대석(한국언론학회 회장),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전병길 회장, 최병도(어린이방송 회장), 정종완((주)NCC CIALTDA 대표이사), 김영철(대한민국 재향경우회 상임감사), 김학상(드림오피스 대표이사), 공한수(작사가), 김 덕(작곡가), 장승재((주)DMZ 관광 대표이사)등 언론계와 사업계 인사들을 주축으로 30여명이 참여했다.

 

최금숙 (사)한국여성단체연합회 회장은 축사에서 "사회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분들이, 여성을 위해서 페미니즘협회를 창설해 주심에 감사한다. 이런 운동이 국민운동 차원으로 확대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협회장으로 선임된 김재원 회장은 "4.19 혁명의 날에 페미니스트협회를 발족한 것은, 혁명하는 마음으로 페미니즘 운동을 하겠다는 뜻이다"며, "그러나 아직도 페미니즘이란 용어나 컨셉이 낯선 우리나라에서, 페미니즘 운동은 힘들 수도 있다"고 전제했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남여평등 완성을 위한 이 길이 이 나라의 미래를 위해 가장 중요한 일이라 생각한다. 뜻을 모아서 페미니즘을 완성하자. 우리는 여성의 행복을 위해 뭉친 사람들이다"고 말했다.

 

(사)한국페미니스트협회 공동 발기인이 남성 위주로 구성된 데 대해 김 회장은 “우리 협회는 문화적 측면에서 많은 현안 문제를 풀려는 문화단체"라며, "우리 협회의 궁극적 목표는 남녀평등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21세기는 남성이 나서서, 여성들을 위해 이 문제와 겨뤄야 하는 시대라 믿는다”며, “앞으로 남녀평등의 완성 문제는 남과 여의 문제를 떠나 국가 최상 최고의 아젠다가 되어야 할 것이다. 국방이나 교육의 문제보다 남녀평등의 문제가 더 심각하고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공동 발기인으로 참여한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전병길 회장은 “김재원 회장은 이 일을 자신의 라이프 워크로 삼고 있다"며, "우리나라 페미니스트의 원조인 김재원 회장의 그 열정에 모두의 마음이 합쳐져서 협회를 창립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해 국회의원 선거 당시 김재원 회장이 관여하고 있는 인터넷신문 여원뉴스와 (사)한국여성유권자연맹,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는 공동으로 ‘이 당 저 당 가리지 말고 여성후보 밀어주자’라는 파격적인 캠페인을 펼치면서 화제를 모은바 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20 [23:50]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