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어초 어장관리 사업에 8억 투입
 
윤진성   기사입력  2017/04/21 [14:54]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어초의 안정성과 효과 및 어초어장 기능 회복을 위해 2018년 2월까지 8억 원 규모의 ‘2017년 어초어장관리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어초어장관리사업은 양방향 음파탐지기, 멀티빔 음향측심기, 위성 위치 측정기 등 첨단 탐사장비와 잠수부를 동원해 ▲인공어초설치 위치 및상태 조사▲인공어초 기능성조사 ▲어초 보수보강 ▲적지 조사 ▲바다숲바다목장 사후관리▲폐기물 산정및수거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전라남도는 1971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수시 등 관내 연안해역 4만 5천316ha에 인공어초 29만 7천325개를 설치했다. 이번에는 7억 9천500만 원을 들여 연안해역 5천326ha에 3만 8천948개를 조사한다.

우선 총 94개 해역 4천453ha에 대해 어초의 파손, 매몰, 침하 등 안정성을 파악하고, 상태조사와 분석을 통해 보수·보강을 진행할 계획이다.

인공어초 기능성 조사는 20개 해역(543ha)에 대한 어초의 기능성·경제성 효과 분석, 어류가 한 곳으로 모여드는 효과, 부착생물 등에 대해 이뤄진다. 또 인공어초 설치 예상지역에 대한 적합도를 조사하는 적지조사를 25개 해역 348ha에 걸쳐 수행, 인공어초사업에 대한 효율성도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2010년 조성된 여수 신월 바다숲 등 7개소 관리를 위해 잠수 모니터링어획량 조사를 통한 사후관리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장용칠 전라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어업인들이 살맛나는 어촌이 되도록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인공어초시설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21 [14:54]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