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20일 여수서 막 올라
 
윤진성   기사입력  2017/04/21 [14:52]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남도민의 화합과 우정의 한마당 행사인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가 국제해양관광중심도시인 여수의 진남경기장에서 20일 개막해 4일간의 열전에 들어갔다.

 

전라남도체육회가 주최하고 여수시, 여수시체육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육상, 축구, 테니스, 배구 등 21개 정식종목과 시범경기인 당구, 전시종목인 카약 등 종목에서 역대 최대인 7천여 명이 참가해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기량을 겨룬다. 특히 이번 대회는 주말 개최로 벚꽃 관광객들을 비롯해 경기장에 구름 관중이 몰릴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임명규 도의회 의장, 장만채 도교육감, 주승용․이용주․최도자 등 국회의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정병석 전남대학교 총장, 22개 시장․군수와 시군의회 의장단, 체육단체 임원, 전남도민 등 2만 6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민 화합과 전남체육 발전을 다짐했다.

 

 

 

 

 

이낙연 도지사는 대회사를 통해 “전남체육회가 통합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여수대회가 전남의 체육 발전과 도민 화합에 이바지하는 성공적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 가을 전국체전에서는 전남체육이 중위권을 회복할 수 있도록 선수들께서 결의를 다져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또 “내년은 우리 고장에 전라도라는 이름이 붙여진지 천 년이 되는 뜻 깊은 해”라며 “전국에서 가장 먼저 태어난 전라도의 탄생 천 년을 경축하고 앞으로 열어갈 새로운 천 년을 당당하게 열어가자는 뜻으로 광주․전남․전북이 함께 준비하는 기념사업에 도민들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는 23일 축구, 테니스, 마라톤 등 11개 종목에서 결승전을 치른 후 오후 3시 진남체육관에서 폐막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2018년 대회는 영암에서 열린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21 [14:52]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