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21일 ‘인권과 놀자’ 행사 개최
 
윤진성   기사입력  2017/05/19 [14:43]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광주광역시는 광주인권헌장 선포 5주년을 맞아 오는 21일 제52주년 시민의 날 행사에 맞춰 금남로 차없는 거리에서 ‘인권과 놀자’라는 주제로 인권체험 한마당행사를 개최한다.

광주인권헌장은 이 도시에 사는 모든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는 인권도시 광주의 미래상을 담아 전문(518자)과 5장 18개조로 구성됐으며, 2012년 5월 제47회 시민의 날에 시민대표 21명에 의해 선포됐다. 이는 지자체 중 광주가 유일하다. 

이날 오전 11시에 열리는 시민의 날 기념식에서는 시민들과 함께 광주인권헌장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으로 어린이, 청소년, 여성, 이주민, 장애인을 대표한 시민 5명이 인권헌장을 낭독한다.

인권체험 한마당행사장에는 캘리그래피 작가와 함께하는 인권가훈쓰기, 인권가족사진 찍기, 인권인형 만들기 등 체험행사와 아시아(캄보디아,네팔)광주진료소 개소, 세계인권도시포럼 개최, 인권옴부즈맨 운영, 인권정책 추진사례, 인권마을만들기사업, 인권교육 등 인권도시 광주가 걸어 온 길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인권작품공모전 우수작을 전시하고 차별· 침해행위에 대한 광주시 인권옴부즈맨 권리구제 방법도 홍보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인권체험 한마당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며 시민의 날 행사를 찾는 많은 시민들이 인권을 체험하고 배우며 인권도시 광주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19 [14:43]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