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추진 재확인”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7/05/19 [16:43]

[신문고 뉴스] 조현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대선 공약대로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권력구조는 국민 다수가 원하는 4년 중임제 대통령제를 언급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원내5당 대표들은 19일 청와대 상춘제에서 오찬회동을 가졌다.     © 뉴스화면 캡쳐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한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부터 줄곧 2022년 대선부터 대통령 4년 중임제로 전환할 것과 이를 위해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하자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 회동에서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 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현재 국민 의사가 대치상태인 사드 배치 문제를 두고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야당 측의 건의에 대해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한미, 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다.

    

그 외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사실상 합의했다. 이에 대해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운영 제안에 대해 5당 원내대표의 동의가 있었고 실무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 제안에 대해 각 당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설명한 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국회에서 검찰개혁, 국가정보원 개혁, 방송개혁 등에 대해 논의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이)저는 제가 한 말에 대해서 강박감을 가질 정도로 책임의식을 가지고 있다. 내년 6월 개헌은 반드시 할 것이다. 국회 논의를 통해서 이 문제를 풀어 가주시고, 합의가 된 부분이 완전하지 않더라도, 합의가 된 부분 까지도 내년 6월에 개헌을 할 것이고, 합의가 안 된 부분은 그 추후에 계속 논의하는 한이 있더라도 합의가 된 부분은 내년 6월에 개헌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음을 확인했다.

    

또 “개헌과정에 국민여론을 담을 수 있는 방안을 꼭 찾아야 된다는 게 본인의 소신이었으나, 국회가 국민여론을 수렴한다는 것을 전제로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는 일은 국회 논의에 맡기기로 하고, 국회가 합의하는 그것을 존중하겠다.”는 언급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회동 후 브리핑을 통해 “이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인사문제에 관해 대통령 본인의 원칙을 얘기하셨다.”며 “인사문제에 대해서 앞으로 지역안배에 신경을 쓸 것”이라는 말을 하면서, “인사의 기본원칙은 적재적소여야 하는 것이 맞지만 그간 지역안배문제가 너무 소홀히 배려됨으로써 균열과 갈등의 소지가 있었기 때문에 지금은 탕평차원에서의 인사를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얘기를 했는 점도 확인했다.

    

그러면서 최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호남뿐만 아니라 수도권, 충청지역에 대한 안배를 할 것이다. 그리고 호남 중에서도 광주전남과 전북도 따로 배려를 할 것이다”는 언급이 있었다는 점도 말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19 [16:43]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