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철성 경찰청장 사과 받아들일수 없다"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7/06/16 [17:33]

 

이철성 경찰청장이 고 백남기 농민 사건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백남기 투쟁본부'가 책임자 처벌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오늘(16일) 오후 성명서를 통해 "이 청장에 말에서는 ‘진심’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면서 "이게 무슨 사과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이철성 청장을 비롯, 전임자인 강신명 청장까지 2015년 11월 14일부터 오늘까지 경찰의 입장은 단 한번도 바뀌지 않았었음에도 돌연 사과를 한다는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계속해서 "고인과 유족에게 사과를 한다면서 유족 앞이 아닌 기자들 앞에서 ‘경찰 개혁위원회’라는 것을 발족하며 사과를 하는 것 또한 그 진정성을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오늘 이철성 청장은 사과를 말하며 집회현장에서 살수차를 배치하지 않고, 유해성 장비의 운영규정을 법제화 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이는 이미 수년전부터 헌재의 판결로, 국가인권위와 시민사회에서 요구되어왔던 문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또 경찰은 이렇게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 할때마다 자정 노력을 주장하며 인권위원회 설치, 인권위원 위촉, 인권교육등을 통해 인권의식을 개선하겠다고 해왔다"면서 "하지만 그동안 경찰의 인권의식은 얼마나 개선되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이전의 경찰 인권위원회도 꾸준히 물대포등의 위해성 경찰장비에 대한 지적을 해왔고 앞서 이야기 했듯이 헌재는 위해성 장비의 사용규정을 법제화 하라는 판결을 내렸지만 경찰은 헌재의 판결을 전혀 이행하지 않았다"면서 "경찰청이 그동안의 문제 제기에 대해 진심으로 자정노력을 하고 위해장비 규정을 법제화 했다면 백남기 농민과 같은 희생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오늘 경찰 개혁위원회의 발족과 이철성 청장의 사과는 그런 의미에서 또 다른 우려를 낳는다"면서 "헌법재판소와 법원, 국가인권위, 국회의 요구와 지적에도 꿈적 않던 경찰이 자체적으로 구성한 개혁위원회의 권고를 과연 따를 것인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이 같이 지적한 후 "1년 8개월만의 사과가 과연 진정성있는 사과 인가?"라며 "우리가 이철성 경찰청장의 사과를 받아 들일수 없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경찰은 사과를 이야기 하기 전에 사건해결을 위한 계획과 책임자에 대한 처벌 의지를 밝혀야 한다"면서 "경찰 자체 진상조사 결과와 징계에 대한 계획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어 △사건당일 청문감사보고서를 즉시 공개 △시신탈취와 강제부검 시도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 △살수차 배치 중단등 위해성 장비 법제화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라 등을 요구했다.

 

앞서 이철성 경찰청장은 오늘 오후 경찰 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2015년 민중총궐기 시위과정에서 유명 달리한 고 백남기 농민님과 유가족 분들에 애도와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입장을 표명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6/16 [17:33]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