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서울 개최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7/06/17 [11:51]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대한민국 국회는 러시아 하원과 공동으로 '제2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를 6월 26일(월) 부터 28일 까지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한다. 

제2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유라시아 전역을 아우르는 의회 간 최고위급 회의로서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 하마첵 체코 하원의장, 니그마툴린 카자흐스탄 하원의장, 라리자니 이란 국회의장,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 등 유럽과 아시아 주요 30여개국 의회 의장 및 부의장이 참석한다. 한-러 양국 공동주최로 독립국가연합(CIS), 비셰그라드 4개국, 아세안, 중국·인도·몽골 국가 의회 의장단이 망라되어 참석할 예정이다.

‘유라시아 지역 공동 번영을 위한 의회 간 협력 증진’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유라시아 지역 내 경제·통상 협력, 문화·인적 교류, 환경, 역내 협력 등의 이슈에 대한 공동인식과 의회 차원의 협력 증진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6월 26일(월) 공동선언문 기초위원회와 한·러 의장 공동 주최 환영 만찬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개막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국 의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하여 오찬을 주최하며, 개회식에서는 이낙연 총리가 대통령 축사를 대독할 예정이다.

금번 회의의 핵심적인 행사인 본회의는 6월 27일(화)에 정세균 국회의장과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의 주재 하에 참석국 의장 및 부의장들의 기조연설로 진행된다. 유라시아 각국의장들은 역내 이슈에 대한 공동대응 의지와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의 구체적인 발전방안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한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참석국 의장단과 양자면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회의 마지막날인 6월 28일(수)에는 참석국 의장들의 판문점 및 DMZ 방문 등 문화시찰 프로그램이 계획되어있다.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는 우리 국회의 동 회의 구상 제안에 러시아 하원이 적극 화답하여 한·러 양국 의회가 2016년 4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공동으로 출범시킨 회의체로서 1차 회의의 모멘텀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2차 회의를 한·러 양국이 공동으로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대한민국 국회는 '제2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개최를 통해 △다자 의회외교에서의 대한민국 국회의 위상과 역할 증대, △우리나라의 4강 중심 외교를 보완할 수 있는 외교적·전략적으로 중요한 유라시아 지역 각국과 우호협력 관계증진 △북핵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를 위한 6자회담 당사국 의회 대화와 남북 국회의장회담에 대한 참석국 지지 확보, △1·2차 회의의 한·러 의회 공동 개최에 따른 한·러 관계 격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차기 회의 개최지는 카자흐스탄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6/17 [11:51]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