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홍길 "농협 사료값 5~10% 인하 충분"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7/07/11 [17:09]

김영란법으로 한우 경매가격이 두당 100만원이 하락 된 사실을 들면서 국내산 농수축산물은 예외로 해달라는 강한 불만의 소리가 나왔다. 이와 함께 사료 값과 관련해서는 환율이나 해상운송비, 유류가격이 역대 어느 때 보다도 안정이 돼 저가로 진행되면서 5~10% 인하요인이 있다면서 사료값 인하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함께 나왔다.

 

▲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     사진제공 =푸드투데이

 

 

김홍길 한우협회장은 식품전문매체인 <푸드투데이>와 인터뷰(해당 기사 바로가기: 김홍길 한우협회장 "농협, 사료값 인하해야 생산비 절감 이뤄진다)를 통해 축산농가의 어려운 현실을 말하면서 정부와 국회에는 김영란법 개정을 농협에는 사료값 인하를 촉구했다.

 

김홍길 한우협회장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영란법에서 국내산 농수축산물은 예외로 해달라는 것을 간곡히 국회나 정부에 건의 드리고 예외가 돼야 국내산 농수축산물이 활성화가 되고 농민들이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라를 정의롭고 깨끗하게 만들자는 기본 취지는 백번 동의 하지만 김영란법으로 인해서 국내산 명품화 돼 있는 제품들이 판로가 막히고 미풍양속이 없어지는 불합리한 점도 많다”면서 “축산 농가의 소득은 가축질병과 김영란법 등에 의한 한우고기 소비 감소까지 겹치면서 2016년 소득이 7743만4000원으로 전년에 비해 2.8% 감소했다. 한우 1마리당 경매가격도 김영란법 시행 이후 100만 원가량 떨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회장은 계속해서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해서 정부가 강한 의지를 가지고 하고 있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많은 어려움을 격고 있다"면서 "이 문제를 정부가 의지 있게 해결하고자 한다면 특별법을 제정해 무허가 축사에 대한 강제이행금을 농민이 스스로 내고 걸림돌 없이 무허가 축사를 적법화 해 줘야 현장에서 이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무허가 축사에 대한 정부의 방법은 농민들이 따라갈 수 없는 어려움이 많다"며 "무허가 축사는 총리나 대통령이 특별법을 만들어서 무허가축사의 양성화가 꼭 전 농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부탁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축산인 들이 현장에서 축산을 하면서 생산비 절감에 첫 번째로 걸리는 것이 사료값"이라며 "우선 농협에서 인하를 해줘야 한다"면서 "농협은 농민을 위한 생산자를 위한 조직임에도 농민들은 바닥에서 해매고 있고 농협은 고 인건비와 저 효율로 인해서 굉장히 비대해져 있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료가격은 환율이나 해상운송비, 유류가격이 역대 어느 때 보다도 안정이 돼 있고 저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리들의 생각에는 5~10% 인하요인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 같이 말한 후 "농협은 뼈를 깎는 구조조정과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축산인 들이 사료값 인하로 인해서 생산비 절감이 이뤄지고 농업 현장에서 슬기롭고 희망찬 농업을 할 수 있도록 부탁을 드린다"면서 "농협은 한층 더 농민들과 함께 갈 수 있는 농협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1 [17:09]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