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학대받다 죽는 매매입양 아이들이 없게..
[고발 인터뷰] 대구 미혼모 가족협회 김은희 대표
 
백은종   기사입력  2017/07/15 [07:50]

입양 후 학대로 사망한 은비 사건 수사 의혹과 중태에 빠진 장하율 사건에 대한 대구 미혼모 가족협회 김은희 대표 고발 인터뷰 입니다.

 

대구로 입양되어 온 아이가 입양된지 한달만에 생명이 위독한 상태로 신고되었습니다. 결국 그 아이는 사망하고 말았으나 이 사건은 대구지역 유력 집안과의 관계를 이유로 쉬쉬 묻혀져 가고 말았습니다.

 

2016년에는 입양원의 아이들을 이집저집 마구잡이로 내돌리는 입양체험을 시키다 원 플러스 원으로 남아여아 동시 입양체험을 보내 한 아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성가정 입양원과 남혜경 원장수녀 는 어떠한 법적 처벌도 받지 않았고 사건을 은폐한 최은진 교수 또한 어떠한 처벌도 받지 않았습니다다.

 

피해자는 명백하고 가장 보호받아야 할 영아들을 비극적 결말이 뻔한 지옥굴로 밀어넣는 범죄를 저지른 자들은 사회 지도층 인사로 떵떵거리고 사는데 제 2의 은비 사건 제 3의 은비사건은 계속 발생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을까요?

 

대구 미혼모 가족협회 사무실에 있는 베이비 박스, 이 박스는 전국 미혼모들이 출산을 하면 보내주려고 후원자들이 보내온 물품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서울의소리] 제공기사 입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5 [07:50]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