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황영철', 보좌관 월급 2억 유용 의혹
 
홍천뉴스투데이편집국   기사입력  2017/07/15 [07:50]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이 보좌진들의 월급 2억 여원을 받아 사적인 용도로 쓴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바른정당에 적잖은 파장이 미칠 전망이다.

춘천지검 형사 1부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황 의원을 소환해 밤샘 조사를 벌이고 13일 오전 6시30분쯤 귀가했다. 검찰은 전날 12일 오후 1시쯤 검찰에 출석한 황 의원을 상대로 이날 오전 3시30분까지 15시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황 의원은 19대 의원 시절 자신의 비서를 지낸 김모씨가 국회의원 보좌진 등의 월급을 일부 반납 받아 지역구 사무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하는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황 의원의 지역구 후원회사무소 간부 김모 씨(전, 군의원)를 구속해 재판에 넘겼지만 황 의원도 해당 사건과 직접 연루돼 있다고 보고 있다.  

현재까지 황 의원은 사전 인지를 전면 부인하며 보좌진인 김모 씨의 단독 범행임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황 의원이 일부를 여행경비 등 사적 용도로 쓴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황 의원이 2012년부터 5년간 약 2억원을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황 의원은 “김씨가 후원회 운영을 위해 업무 추진비 형태로 일부 월급을 돌려 받은 것 같다”며 “당시 이 사실을 몰랐고 자신에게 들어온 돈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황 의원 전직 관계자들의 내부 고발이 확대되는 양상이어서 의혹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거란 관측이다.

▲  황영철 의원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을 지켜보는 이주희 전, 보좌관(왼쪽)

 


황 의원의 전직 보좌진이 집필한 것으로 알려진 저서 ‘보좌관: 세상을 품고 내일을 연다’에 의하면 “보좌관은 그냥 심부름을 할 뿐이다. 돈봉투 사건에 연루되었다는 보좌관이 혼자서 언론의 집중포화를 감내해야할 때 참 많이 안타까웠다. 의원의 지시에 따라 움직여야 하는 우리 보좌관들로서는 언제든지 그런 일을 감당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토로가 담겨있다

검찰은 일단 황 의원의 추가 소환은 없다는 입장이며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홍천뉴스투데이] 공유기사 입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5 [07:50]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