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동차 패션의 선두...'2017서울오토살롱'
 
조대현   기사입력  2017/07/16 [07:51]

 

▲ 2017서울오토살롱에서 전기로 작동되는 순찰차가 전시되어 많은 어린관객들의 관심꺼리가 되었다.     © 조대현

 

 

서울 삼성동 COEX에서 자동차 튜닝·애프터마켓 전문 전시회인 ‘2017 서울오토살롱’이 7월 13일(목)부터 16일(일)까지 4일간 열렸다.

 

 

▲     © 조대현

 

 

2003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 15회째를 맞은 서울오토살롱은 국내 자동차 튜닝관련 제조/수입사, 유통종사자 및 소비자가 함께해온 비즈니스의 장으로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최하며 (사)한국자동차튜닝협회(KATMO),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KATIA), ㈜서울메쎄인터내셔널이 공동 주관, 비투어타이어코리아㈜ 핸즈코퍼레이션㈜, 소낙스코리아, ㈜틴트어카코리아가 공식 협찬사로 참여했다.

 

 

▲     © 조대현

 

 

서울오토살롱은 튜닝 시장이 점차 활성화됨에 따라 튜닝관련 규제 완화, 확대 튜닝인구 저변확대,올바른 자동차 튜닝문화 보급,자동차 애프터마켓의 트렌드를 소개하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올해는 특히 소규모의 중소 튜닝 업체들이 대거 참가하여,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들과 액세서리 용품등 많은 튜닝관련부품 및 용품들이 전시되었다.

 

올해 서울오토살롱에는 약 120여 개의 튜닝 업체가 참가했다. 매년 튜닝시장의 확대와 발맞춰 지속적인 성장과 다양화를 거듭하고 있다.  

 

2017 서울오토살롱에는 오토튜닝(Auto Tuning), 오토케어(Auto Care), 오토일렉트로닉스(Auto Electronics)와 자동차 소모품, 인테리어 제품 등을 포함하는 오토액세서리(Auto Accessories), 전문 튜닝샵 및 멀티 시공샵 등 다양한 애프터마켓 제품 및 서비스가 전시돠는 전시회로 특히올해는 전기차 용품도 일부 전시되어 앞으로 지각변동이 예고된다. 

 

전시 기간 동안 최근 튜닝 산업계의 핵심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자동차 튜닝 제도 정착과 자동차 튜닝산업 발전을 주제로 세미나도 진행되어 튜닝 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돕는 행사들이 준비되어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017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은 “서울오토살롱은 해가 거듭될수록 높아지는 튜닝산업에 대한 관심에 부응하고 국내 애프터마켓 트렌드를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올해에도 서울오토살롱이 국내 애프터마켓 산업의 한단계 성장을 알리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모습으로 참관객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6 [07:51]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