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민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심수석방까지 하루 남은 골든타임!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7/08/11 [07:52]

무더위에도 광화문광장에는 40여 명의 시민들이 청와대 순례에 함께 하기 위해 모였다. 양심수석방추진위원회가 펼치는 청와대 국민순례 '양심수 없는 나라로 – 동행'은 10일로 24일째를 맞았다.

 

 

 

 

 

박순희 민주노총 지도위원(천주교정의구현 전국연합 대표)과 조헌정(6.15 서울본부 상임대표),대표내란음모사건 구속 피해자 김홍렬, 이상호 가족인 정지영, 윤소영 씨가 참가했다. 서울,경기지역 시민 20여명을 포함 40여명이 함께 했다.

 

여는 인사말로 박순희 지도위원은 ‘35년 전 감옥에 있을 때가 떠올랐다. 전두환 정권 때 1년동안 감옥에 있었다. 35년이 지난 지금도 양심수가 있다는 것이 가슴 아프다. 이럴 때일수록 더 마음 굳건하게 가지고 있어야 한다. 노동운동 한지 45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노동자는 노예 취급 당하는 것이 현실이다.

 

정권이 바뀌면 부당하게 감옥에 갇힌 사람들이 나오는 것이 당연하다. 전두환 도 8월15일에 광복절특사로 감옥에 있던 민주인사들을 특사로 내보내줬다. 나도 전두환 때 8.15특사로 나왔던 경험이 있다. 지금 문재인 정부는 당장 8.15일에 특사로 양심수들을 풀어줘야한다.’ 고 강력하게 말했다.

 

양심수 이상호씨의 자녀 이산하씨는 ‘우리아빠, 우리일인데 다른 많은 분들이 힘써주셔서 감사하다. 당연히 모든 양심수들이 곧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 8월27일에 아빠는 만기출소하신다. 그러나 마음껏 기뻐 할 수도 없고 다른 감옥에 계신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든다. 전 정권들은 당선이 되면 특사로 양심수들을 석방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아직 문재인 대통령을 믿고 싶다.’고 전했다.   

 

‘양심수 없는 나라로 동행’은 다음주 월요일, 14일까지 계속된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8/11 [07:52]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