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심 속 예술의 향연 '거리예술 시즌제'
 
김승호 수도권 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7/09/09 [13:27]

 

▲     © 서울시 제공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일상적인 공간에서 거리예술을 선보여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을 오는 9일(토)부터 10월 1일(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로7017에서 진행한다.
   

국내 거리예술을 이끌고 있는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지난 2014년부터 시민 대상 거리예술 공연 행사인 <거리예술 시즌제>를 봄 시즌(4~6월)과 가을 시즌(9~10월)으로 나누어 개최하고 있다.
   

<거리예술 시즌제>는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거리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고, 전문 거리예술가에게는 연중 지속적인 공연 기회를 마련하면서 새로운 거리예술 작품 발굴과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은 공모를 통해 선발된 8개 단체가 총 40회의 무료 공연을 펼친다. 판토마임, 마술, 이솝우화 등 대중성과 예술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새로운 볼거리를 선보이며, 자본주의와 노동의 가치, 고려인 이주 역사, 결혼과 육아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 또한 주목할 만하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작품들로는 ▲판토마임 단편극들을 통해 관객의 삶을 위로하는 동시에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는 '빈손으로 드리는 이야기'(류성국 작) ▲초보 목수의 목공 장면을 마술과 마임으로 재미있게 표현한 '초보목수'(이재홍 작) ▲한국의 전통 음악과 서양 고전 이솝우화의 에피소드를 결합한 '이솝우화'(공상집단 뚱딴지 작)가 있다. 
 

사회적 메시지가 담긴 작품들로는 ▲자본주의 사회 속 노동의 가치에 의문을 제기하는 '스피드.잡스 - 질풍노동의 시대'(우주마인드프로젝트 작) ▲고려인 이주 역사를 현대 무용으로 재해석한 '또 다른 민족, 또 다른 거리'(모다트 작) ▲결혼과 육아를 통해 현대 사회의 모순된 제도권을 표현한 '즐거운 나의 집'(극단 즐겨찾기 작)이 눈길을 끈다.
 

또한 대사 없이 몸짓만으로 현대 사회의 단면을 풍자한 작품들로 ▲스마트폰으로 인해 소통이 단절된 현대의 사회상을 비판한 '소경들'(미아 작) ▲청춘들의 고단한 삶의 모습을 표현하고 그들을 위로하는 '청춘예찬'(잼 댄스 컴퍼니 작)이 있다.
 
이번 행사는 서울 도심 한 복판의 시민 접점 공간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서울로7017에서 열린다. 특히, 서울로7017에서는 주말뿐만 아니라 직장인을 위한 평일 프로그램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시민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은 유동 인구가 많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서울로7017에서 공연함으로써 시민들과 거리예술의 간극을 좁히고, 관객과 호흡하는 즐거운 거리예술 축제를 조성하기 위해 보다 노력을 기울였다.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대사 없이 이해할 수 있는 ‘넌버벌 퍼포먼스(Non-verbal Performance)’ 프로그램을 강화했으며, 9월 넷째 주와 다섯째 주 금요일에는 업무를 마치고 퇴근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추가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거리예술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거리예술 시즌제>는 제한된 기간, 획일적인 공연 장소를 벗어나 생활 속에서 시민들과 호흡할 수 있는 예술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라며, “거리예술 확산의 주역으로서 시민과 예술의 간극을 좁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09 [13:27]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