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범계 “댓글조작 영장기각, 비판 받아야 마땅”
 
백은종   기사입력  2017/09/11 [07:16]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 위원장 박범계 의원은 10일 국가정보원 양지회 전·현직 간부들에 대한 법원의 영장 기각에 대해 “오민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의 구속영장 기각 건은 아무리 사법부 독립 얘기를 하더라도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법원의 영장 기각이 조직적인 국가문란사범들 수사에 제동을 걸었다”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박 의원은 “기각 이유를 보면 오 부장판사가 양지회 간부들 각자를 개별적, 개인적 범죄로 접근한 듯한 느낌”이라며 “어쩌면 대통령까지도 관여되어 있을지도 모를, 그래서 MB(이명박)까지도 수사해야 할지도 모를 사건을 굳이 조각 내 건 바이 건으로 보는 이유가 뭔지요”라고 되물었다. 

 

박 의원은 “범죄단체조직을 수사하겠다는데 청구된 조폭 한 명의 사정을 따져 구속할 필요가 없다는 것은, 결국 범죄단체조직 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제 친정인 법원의 일부 흐름에 커다란 염려를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법원이 영장을 기각한 지난 8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도 “온 국민의 절절 끓는, 민주적 기본 질서를 침해한 이 사건의 중대성을 혹시나 국민 여론과 완전히 동떨어진 섬에 홀로 거주하는 오로지 그들만의 리그, 그들만의 법리로 판단하는 것은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부 야당이 주장하는 것처럼 정치 보복이니, 신상털기니 하는 프레임에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은 동의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날 민주당은 “영장기각이라는 법원 결정은 위법의 중대성과 증거인멸 우려,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판단”이라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을 떠올리게 한다”고 논평했다

 

 

[서울의소리] 공유기사 입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1 [07:16]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