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 원산 앞바다 생태
 
조광태 시인   기사입력  2017/09/12 [08:00]

 

 

 

 

 

 

 원산 앞바다 생태

                           조광태

  

거친 새벽 바다에

얼굴 그을린 함경도 어부는

그물 치는 팔뚝으로 사투리로

손바닥 굳어진 채 사는 줄만 알고

날마다 통통배로 잡은 원산 앞바다 생태를

경원선 새벽 열차에 실어 보낼 수 있다면

신고산 넘어온 원산 앞바다 생태는

철원이다 서울이다 내륙으로 퍼져 나아가

시장 생선 비린내 물씬 풍기는 좌판에서

닷새 장 찾아다니는 장꾼들 난전에서

흥정하는 아낙들 장바구니에 팔려 가면

원산 앞바다 깊고 넓은 향기로

찌개 냄비에서 남쪽 물을 만나

얼큰하게 어우러지며

끓어 넘칠 수 있는데

 

 

 

     

 

[자주시보] 공유기사 입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2 [08:00]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