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성진 지명철회..인사 검증시스템 개혁해야”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7/09/13 [12:26]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이하 민교협)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지명을 철회하고 인사 검증시스템을 전면 개혁하라고 촉구했다.

 

 

 

 

 

민교협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인사검증시스템에는 무슨 문제가 있는가?”라면서 “9월 11일 개최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한 바탕 코미디를 보는 듯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가 새삼 종교의 자유를 운운할 필요는 없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구의 역사가 6,000년임을 신앙이라고 이야기하는 모습에는 교수이자 지성인으로서 모독감 마저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민교협은 계속해서 “이번에 탄생된 중소벤처기업부는 그간 친 대기업 정책을 펼쳐왔던 지난 정부들을 놓고 볼 때 중소기업청에서 승격된 차별적인 부처”라면서 “그러나 초대장관 후보로 지명된 박성진 포항공대 교수(기계공학과·산학처장)는 지명되면서부터 많은 문제가 노출되었다”고 우려했다.

 

민교협은 이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거듭되는 부실한 인사검증절차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촛불혁명의 정신을 폄하 및 왜곡하고 있다는 혐의를 받게 되었다 ▲문재인 정부가 현재 인사과정에서 보이고 있는 것은 민주적 인사 과정을 전혀 엿볼 수 없다 ▲박성진 후보자가 갖고 있는 왜곡된 종교적, 역사적 인식은 단순한 개인적 ‘자유권’의 문제가 아니다 ▲박성진 후보가 보여준 기회주의적인 태도, 거짓말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태도에는 교수로서의 근본 자질을 의심케 해 주었다”고 지적했다.

 

민교협은 계속해서 “현재 문재인 정부가 처해 있는 주, 객관적인 상황이 호락호락한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면서 “정치·경제적 상황은 말할 것도 없고, 남북관계, 대외적 상황마저 열악하다”고 우려했다.

 

민교협은 이 같이 우려한 후 “이러할 때 촛불혁명의 정신을 기억하고, 촛불시민의 민주적 명령에 목소리를 기울이는 것만이 극복할 수 있는 길”이라면서 “박성진 후보 지명을 즉각 철회하고 촛불시민에 대한 퍼퓰리즘적 정책을 중단하고 촛불혁명 정신을 재확인하고, 국정 정상화에 매진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3 [12:26]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