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직자 82%, 탈락 예감 후 불합격 통보 경험
 
김성호 기자   기사입력  2017/09/14 [07:41]

구직자 10명 중 8명은 면접을 보던 중에 탈락을 예감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76명을 대상으로 '면접 중 탈락 예감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82.1%가 이같이 답했다.

 

 

 

 

 

탈락을 예감하게 만든 면접관의 발언은 ‘곧 다시 연락 드리겠습니다.’(41.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다른 일을 더 잘할 것 같은데’(26.6%),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하세요’(26.1%), ‘이 일이 본인과 맞는다고 생각하나요?’(24.8%), ‘왜 입사하려고 하는 거죠?’(20.7%), ‘그 부분은 잘 모르나 보군’(19.4%), ‘더 어필할 수 있는 본인만의 장점은 없나’(17.9%) 등의 순이었다.

 

면접 중에 탈락을 예감한 순간은 ‘면접관의 표정이 안 좋아 보일 때’(40.7%,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준비한 답변 등을 제대로 못했을 때’(36.6%), ‘나에게만 질문을 하지 않거나 적게 할 때’(32.2%), ‘다른 면접자의 스펙이 나보다 높아 보일 때’(29.4%), ‘직무와 관련 없는 질문만 할 때’(28.1%) 등이었다.

 

탈락 예감이 면접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집중력이 흐트러졌다’(47.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대충 봤다’(39.6%), ‘준비한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35%) 등의 의견이 있었다.

 

또, 실제로 탈락을 예감한 후에 불합격 통보를 받은 구직자는 무려 94.6%에 달했다. 불합격한 이유로는 절반인 50%(복수응답)가 ‘역량을 제대로 못 보여줘서’라고 응답했다. 뒤이어 ‘자신감이 부족해서’(36.5%), ‘실무 관련 경험이 부족해서’(29.5%), ‘스펙이 부족해서’(26.2%), ‘다른 지원자들이 너무 뛰어나서’(20.3%)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자들이 면접을 보기 전 가장 신경 써서 준비하는 것으로는 ‘자기소개, PR 준비’(23.1%)가 1순위였다. 이어 ‘지원 동기, 입사 후 포부’(22.3%), ‘직무, 전공 관련 답변’(21%), ‘면접 태도 및 표정 연습’(14.1%), ‘기업 인재상 및 정보 숙지’(6.9%)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은 지원자의 태도와 답변 등에 따라 마지막까지 평가가 달라질 수 있는 만큼 탈락 예감이 들더라도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탈락할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면, 마지막 순간까지 더욱 집중해서 반전을 시킬 수 있는 기회를 잡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4 [07:41]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