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폐막…내년 부안에서 다시 만나요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7/09/14 [12:46]

 

 

[신문고 뉴스] 신종철 기자 = 전 세계 55개국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10일 막을 올린 제12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가 중국 자오이캉 선수의 우승과 함께 막을 내렸다.

 

 

▲     © 사진제공=대한바둑협회

 

 

프로 아마를 통틀어 55개에 달하는 국가가 한 자리에 모이는 대회는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가 유일하다.

 

바둑이 한·중·일 그리고 최근 부쩍 강해진 대만까지 포함해 네 국가의 싸움으로 굳어져 가고 있는 시점에서 아시아, 유럽, 미주, 대양주, 아프리카 등 전 세계인들이 전북 부안으로 집결한 것은 의미가 깊다.

 

대회 창설 12주년을 맞은 올해는 아시아 12개국, 유럽 29개국, 미주 11개국, 대양주 2개국, 아프리카 1개국에서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9월 11부터 13일까지 3일간에 걸쳐 스위스리그 6라운드를 통해 열전을 벌인 결과 중국의 자오이캉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둘째 날 4라운드까지 전승을 달리던 자오이캉은 마지막  5~6라운드에서도 태국과 일본 선수를 연파하고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99년생인 자오이캉은 시상식 후 인터뷰에서 “마지막 일본의 오제키 선수와의 대국이 가장 힘들었다. 공배를 다 메우고 계가하면서도 진줄 알았는데 뜻밖에도 1집반을 남아 어리둥절  했다. 운이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국대표 최광호는 3위에 머물렀다.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한명으로 꼽혔던 최광호는 대회 2일째까지 4전 전승으로 순행했으나 13일 열린 5라운드에서 일본의 오제키 미노루 선수에게 발목을 잡혀 우승이 좌절됐다. 그러나 최광호는 3~4위전이라 할 수 있는 최종 6라운드에서 대만 쉬용위 선수를 꺾고 3위를 차지했다.

 

12회 대회까지 한국은 총 7회 우승했으며 중국은 이번 대회까지 4회 우승을 차지했다. 대만도 2011년 제6회 대회에서 천쯔지엔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한편 이번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는 메인대회뿐만 아니라 각종 다양한 이벤트들이 줄을 이어 펼쳐져 참가선수들과 관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개막식에서 대한바둑협회 신상철 회장은 부안군 나누미근농장학재단에 장학금 1000만원을 기탁했다.

 

장학금 기탁식에서 신상철 대한바둑협회장은 “미래를 위한 포석으로 교육에 대한 투자는 어느 분야건 매우 중요한 시점에 부안군에서 전국 최초 반값등록금을 실현하는데 큰 감명을 받았다”며 “부안의 우수인재 육성과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장학금을 기탁했다”고 말했다.

 

이에 나누미근농장학재단 김종규 이사장은 “바둑을 통해 삶의 질 제고를 선도하는 대한바둑협회 회원들의 뜻을 깊이 새겨 전국 최고의 장학재단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대회가 치러진 부안군의 부안곰소소금 여자바둑팀도 대회장을 찾아 외국 선수들을 격려했다. 김효정 감독을 비롯해 김혜민 7단, 김은선 5단, 이유진 초단은 숙소에서 밤늦은 시간까지 지도다면기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이밖에 김승준 9단과 디아나 코세기 초단은 현장에서 공개해설을 벌여 선수들의 이목을 사로잡았으며 주요 대국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되기도 했다. 

 

시상식까지 공식일정을 모두 마친 선수들은 14일 부안 청자박물관, 누에타운, 내소사 방문 등 개최지 부안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관광 프로그램을 즐길 예정이며 15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제12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는 대한바둑협회가 주최·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후원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전라북도, 부안군이 재정후원하고 한국기원과 아시아바둑연맹이 협력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4 [12:46]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