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AL계열 진에어, 항공기 지연률 가장 높다,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7/10/11 [17:29]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국내외적으로 저가항공이 취항지를 계속 늘리며 고객들을 끌어들이고 있으나 그만큰 지연률도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저가항공인 재한항공계열 진에어가 2013년부터 4년 연속 지연율 1위의 불명예를 얻고 있다.

 

▲ 진에어 이미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주승용 의원(여수을,4선)은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토대로 최근 4년간 국내선항공기 지연현황을 살핀 결과 항공기 지영률은 5.46%→18.64%로 3배 이상 증가했으며  이중 진에어가 4년 연속 국내항공사 지연율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11일 "공항공사의 자료를 토대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4년간 국내선 항공기 지연현황을 살펴보니, 2013년에 5.46%였던 지연율이 2016년에는 18.64%로 3배 이상 증가했으며 특히 저가항공사의 지연출발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올해 2017년 상반기만 해도 벌써 12%의 지연율을 보이고 있으며 통상 대형 국적사로 분류되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와 비교해서 저가항공사들이 더 높은 지연율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실제 진에어는 2013년, 9.3%, 2014년 15.3%, 2015년 15.8%, 2016년 26.9%로 4년 연속 국내 항공사 지연율 1위 불명예를 차지했으며, 올해 2017년 8월말까지만 보아도 지연율이 벌써 17.7%로 지연율이 가장 높았고, 9.6%로 지연율이 가장 낮은 이스타항공과 비교하면 2배 가까운 상습적인 지연을 하고 있었다.(도표 참조)

 

▲ 주승용 의원실 제공    

 

이에 대해 주 의원은 "작년 국정감사에서도 국토부 장관에게 항공기 지연출발에 대해 지적했으나 여전히 개선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국토부는 항공기 운행 시간(블록타임)을 늘려서 지연출발이 획기적으로 줄었다고 주장하지만 여전히 항공기 지연출발이 심각하므로 항공기가 착륙해서 이륙하기 까지 소요되는 그라운드타임 역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또 "국내선 항공기가 상습적으로 지연출발하는 이유는 제주노선에서 기상악화와 항로혼잡이 자주 발생하는데,제주 노선의 지연출발로 인해 다른 노선까지 지연 출발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결국 지연출발을 줄이려면 포화상태인 김포-제주 간 편수를 줄여야 하는데, 제주도와 항공사가 운영수익 때문에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는 “김포-제주 간 편수를 줄이는 대신 기존에 운행하던 소형기(150~180명 탑승) 대신 대형기(350~380명 탑승)를 도입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주 의원은 “항공사에 대형기를 투입하게 되면 수익이 어떻게 되는지 물어봐도 ‘영업상 비밀’이라면서 알려주지 않고 있는데, 항공사가 대형기를 도입하면 편수는 줄어들어도 승객 수는 줄지 않기 때문에 제주공항의 혼잡함을 대폭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1 [17:29]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