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석 연휴 후유증....증상 1위는 ‘무기력증'
 
김성호 기자   기사입력  2017/10/13 [11:17]

무려 열흘간의 추석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사람들 절반 이상은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추석 연휴를 맞은 가운데 안산 시민시장을 찾은 시민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 541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후유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5명 중 3명이 연휴 후유증을 ‘겪고 있다’(58.8%)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66.4%로 남성(53.3%)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특히, 직장인들은 65.3%가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응답해, 구직자(44.8%)보다 20%p 이상 많았다.

 

가장 많이 겪는 명절 후유증으로는 ‘의욕 저하, 무기력증’(71.7%,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피곤과 졸음’(63.8%), ‘수면장애(불면증)’(28.9%), ‘체중 증가’(26.1%), ‘우울증’(23%), ‘소화불량’(20.8%), ‘피부 트러블’(20.1%), ‘두통, 어지러움’(19.5%), ‘근육통 및 관절통’(14.8%), ‘몸살’(13.5%), ‘식중독’(2.2%) 순으로 답했다.

 

후유증을 겪는 원인으로 ‘연휴가 너무 길어 적응이 어려워서’(53.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생활패턴이 불규칙해져서’(50.9%)가 바로 뒤를 이었고, ‘수면 부족 때문에’(30.2%), ‘과도한 지출 때문에’(27%), ‘과식 때문에’(16.4%), ‘많은 일정을 소화해서’(14.8%), ‘장거리 이동을 해서’(11.9%), ‘가족, 친지들과의 갈등 때문에’(9.4%), ‘과도한 음주 때문에’(9.4%), ‘가사 노동을 많이 해서’(8.5%)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들은 후유증이 평균 5일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명절 후유증을 극복하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 62.6%가 ‘충분한 수면’(복수응답)을 선택했다.

 

이어 ‘휴식’(40.6%), ‘그냥 시간이 흘러가기를 기다림’(39.6%), ‘규칙적인 생활’(34.3%), ‘운동’(27.7%), ‘긍정적인 마인드 유지’(23.3%), ‘취미 생활’(15.1%), ‘업무(구직)에 더욱 몰입’(12.9%), ‘비타민 등 건강식품 섭취’(12.6%)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추석 연후 이후 가장 걱정되는 것은 무엇일까? 응답자들은 ‘지출로 인한 금전적 빈곤’(30.8%)을 가장 걱정하고 있었으며, 이 외로는 ‘당분간 긴 연휴는 없다는 상실감’(28.1%), ‘쌓여있는 할 일’(16.8%), ‘일상에의 적응’(14%), ‘방전된 체력’(6.2%) 등의 순으로 답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올 추석은 최장 10일 동안 연휴가 이어져 일상으로 복귀 해 적응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라며, “그냥 시간이 흘러가기를 기다리기 보다는 적당한 휴식과 가벼운 운동을 통해 생활에 활력을 더하고, 평소 유지하던 생활패턴을 찾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3 [11:17]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