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권도 사범 인성은 필수...국기원 인성지도자 제도 도입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기사입력  2017/11/13 [20:53]

 

[신문고 뉴스] 신종철 기자 = 국기원(원장 오현득)이 태권도 수련생의 인성발달과 태권도 사범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태권도 인성지도자 자격제도(이하 인성지도자)를 도입키로 했다.

 

1983년 국기원의 세계태권도연수원(당시 태권도지도자연수원)이 공식 개원한 이래 태권도 사범(3급 이상 태권도 사범 자격 취득자)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자격제도가 도입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     신종철 기동취재본부 본부장

 

 

국기원은 오는 12월 19일(화)부터 21일(목)까지 사흘간 국기원에서 인성지도자 첫 연수인 ‘2017년 제1기 태권도 인성지도자 3급 자격과정’을 시행할 예정이다.

 

세계태권도연수원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연수는 △인성교육론과 교재의 활용 △인성교육과 교구의 활용 △태권도 수련과 인성교육 △신체발달과 인성교육 △심리발달과 인성교육 △행동지도와 인성교육 △상담지도와 인성교육 등의 과목으로 구성됐다.

 

태권도 사범이 태권도장에서 적용, 가르칠 수 있는 인성에 관한 기본적인 이론교육에서부터 실질적인 지도방법에 이르기까지 배울 수 있다.

 

자격과정을 이수하거나 자격시험에 합격한 사범에게는 국기원 원장의 명의로 된 이수증과 자격증이 발급된다. 

 

국기원은 사회적으로 보편화된 인성 관련 자격과정과 달리 태권도가 지닌 특성을 고려한 인성교육과 지도자 양성이 필요하다고 판단, 인성교육프로그램 개발에 착수했다.

 

지난 2016년 3월 김태일 국기원 이사와 김진락 조선소리봄인성연구소 소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인성교육프로그램 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기관 지정 소위원회(이하 소위원회)’를 구성, 태권도장에서 효과적인 인성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태권도 사범의 지도력을 배가시키기 위한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교재 개발에 전념했다.

 

또한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2017년 5월부터 8월까지 4차례에 걸쳐 파일럿 프로그램(시험 프로그램)을 추진, 사범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교육프로그램을 수정, 보완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3 [20:53]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