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암대 전 총장 성 추행...“영원히 격리해야”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7/11/29 [09:28]

전남 순천 청암대 교수와 광주전남 시민단체로 구성된 '광주전남시민사회'가 지난 9월 1심에서 법정구속된 순천 청암대 강 모 전총장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오는 30일 항소심 첫 번 째 공판을 앞두고 28일 오전 ‘광주전남시민사회’는 광주고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암대의 사학비리 척결과 강 전 총장에 대한 엄벌을 촉구한 것.

 

 

▲ 청암대 문제와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 장건섭

 

 

광주전남시민사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여 교수 성 추행 의혹 등을 거론하면서 “민주주의 나라 대한민국의 대학현장에서 일어난  사실인지를  되묻고 싶은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범죄자 강00의 강제성추행사건 등 무려 6가지 중대한 범죄사실에 대하여 그에 걸맞는 합당한 판결을 촉구하고 엄벌에 처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씨는 자신의 죄를 은폐하기 위해 해임·파면·재임용 탈락 등 갖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 교원·교수들을 탄압했다”면서 “특히 성추행 피해 여교수 2명의 편을 들거나 학교운영에 다른 의견을 내는 교수 5명이 재임용 탈락으로 해직됐으며 1명은 사직했다”고 강조했다.

 

광주전남시민사회는 이 같이 강조한 후 “이렇게 죄질이 나쁜데도 강씨가 3년형의 솜방망이 처벌을 받은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조속한 학교 정상화를 위한 관선이사 파견과 함께 청암대의 증거조작과 위증죄 고소 등에 대한 검찰의 정의로운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 전 총장은 지난 9월 5일 순천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교비 14억 원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배임)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바 있다.

 

하지만 여교수 2명 강제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는 피해자 진술에 일관성이 없고 진술이 엇갈린다는 이유 등으로 무죄가 선고되면서 피해 여교수 들은 물론 지역 시민사회 또한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중이다.

 

배너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29 [09:28]  최종편집: ⓒ 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