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명령 목전에 둔 ‘서남학원’ 기사회생?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7/12/10 [10:28]

폐쇄명령 목전에 둔 ‘서남학원’ 기사회생?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7/12/10 [10:28]

서남대학교에 대한 폐쇄명령이 이르면 다음주 내려질 예정인 가운데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안간힘도 계속되고 있다.

 

 

▲  임시 이사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다.   사진 제공 = 서남학원 정상화대책위원회

 

 

서남학원(서남대학교) 이사회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온종합병원이 제출한 정상화계획서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고 11일 교육부에 접수한다”면서 “교육부는 폐교 명령을 중단하고, 이를 검토 해 즉시 사분위에 상정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서남학원(서남대학교) 이사회는 12월 09일(토) 14시 용산역 iTX 제1회의실에서 임시이사회를 6명 전원 참석하여 회의를 개최했다.

 

성원보고 후 새로 임명된 이사들간의 소개와 인사 후 부산온종합병원 행정실장, 재무이사는 서남학원 정상화계획서를 브리핑하였고, 이사회에서는 전원 찬성으로 계획서를 교육부에 12월 11일 접수하기로 결정하였다.

 

임시이사 회의 중 이사회 측이 남원시의회 이정린 의원에게 “전북, 남원, 서남대, 온종합병원 상생협약서 이행이 가능하냐”고 물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전라북도▪남원시의 5년간 100억원을 서남대학교 발전을 위한 기금을 마련을 위한 상생협약서를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서남학원 정상화대책위원회는 “정선의료재단의 계획서는 지난 8월 11일 교육부 장관이 요구한 정상화 조건인 333억원 횡령금 변제에 대한 계획과 서남학원 전체인수안을 포함하였을 뿐만 아니라, 향후 중장기적으로 2000여억원을 투자할 계획서를 제출하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럼에도 불구하고, 이전 정상화계획서를 제출한 기관처럼 ‘불수용’ 조치를 결정한다면, 교육부 자체가 족벌세습과 횡령금탕감을 통한 비리사학을 옹호하는 정책을 고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남학원 정상화대책위원회는 계속해서 “또한, 서남대학교 폐교에 의해 족벌세습과 횡령금 탕감에 대한 비리사학을 옹호하는 적폐를 청산하고 폐교를 진행해 달라고 요구하였지만, 아직까지 사립학교법 35조는 발의 되었지만 아직까지 교문위 소위원회 조차 통과되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면서 “결국, 서남대 폐교를 통해 천문학적 비리를 저질렸던 비리재단을 배불리게 하는 교육부 정책에 의해 정상화를 갈망하는 대학을 폐교시키려고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만약, 교육부가 이러한 오해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사학법을 신속히 개정하여 비리사학이 다시는 학교 경영권 및 재산권을 행사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라면서 “또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사립대학제도과장의 약속대로 정선의료재단이 제출한 333억원 횡령금 교비세입조치안과 서남학원 전체인수안을 포함한 정상화계획서를 신속히 수용해 주어야 하고,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 상정하여 비리재단을 배제한 정상화의 길을 갈 수 있도록 해야 될 것 이고, 폐교 행정절차를 중단해야 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연합뉴스>는 교육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폐쇄명령 행정예고가 끝나 8일 오전 청문을 진행했다"면서 "이르면 이번 주 청문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본다. 폐쇄 절차에 문제가 없다는 청문 결과가 나오면 다음 주께 폐교 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