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학생들 학력저하에 교육감 예비후보들 성적공개 발언 논란

김영남 기자 | 기사입력 2018/05/16 [12:06]

광주 학생들 학력저하에 교육감 예비후보들 성적공개 발언 논란

김영남 기자 | 입력 : 2018/05/16 [12:06]

광주광역시교육감 예비후보들간에 광주 지역 학생들의 학력저하에 대한 책임공방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성적공개 발언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16일 이 같은 문제를 지적하면서 광주광역시교육감 예비후보들은 성적공개 발언을 중단하고 ‘명문대 진학을 위한 교육’에 대한 미련을 과감히 버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이날 논평에서 “최근 광주광역시교육감 예비후보들의 소위 ‘학력 저하’관련 발언을 살펴보면, 진보적 또는 혁신적 교육을 추구할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예비후보의 주요 발언을 꼽으면, 이정선 후보는 수학능력시험 및 학업성취도평가 순위를 근거로 학력 저하를 주장하였고, 최영태 후보는 서울대 진학률을 근거로 학력 저하를 주장하였다”면서 “이에 반해 장휘국 후보는 수학능력시험 순위와 의·치대 합격률을 근거로 상대 후보의 학력저하 주장을 반론하였다”고 지적했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계속해 “사람마다 각자 지니고 있는 재능과 특기가 존중되지 못하고, 학력 지상주의와 입시경쟁에 대한 근본적 대책이 시급한 상황 속에서, 지금처럼 학력 저하의 원인에 대한 분석과 대책 없이 순위와 진학률, 합격률만 늘어놓는 후보들의 무책임성 성적공개 발언은 문제가 많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이로 인해 “광주교육의 새로운 열의를 불러일으키기는 커녕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른 교육의 양극화 현상, 대학진학 및 명문대 합격률에 따른 서열화 현상을 심화시킨다”면서 “대다수 청소년과 교사 학부모들의 낭패감을 불러올 뿐만 아니라, 입시경쟁을 강화해 청소년 개인의 권리를 침해할 우려가 있다. 청소년들의 상대적 박탈감으로 인해 가능성의 기회마저 스스로 포기할 우려가 있다”고 문제점을 말했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이 같이 말한 후 “이처럼 성적공개로 인한 사회적 혼란과 갈등, 피해의 책임은 전적으로 각 후보가 져야한다”면서 “지금이라도 광주교육감 예비후보들이 이성을 찾아 성적공개 발언을 중단할 것을 요청하며, ‘명문대 진학을 위한 교육’에 대한 미련을 과감히 버려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