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공공산후조리원 2호점 17일 개원

강진의료원에…임신출산산후조리 원스톱 서비스

윤진성 | 기사입력 2018/05/17 [14:31]

전남공공산후조리원 2호점 17일 개원

강진의료원에…임신출산산후조리 원스톱 서비스

윤진성 | 입력 : 2018/05/17 [14:31]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전라남도는 17일 강진의료원에서 전남공공산후조리원 2호점 개원식을 가졌다.

개원식에는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와 강진원 강진군수,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무, 도의원군의원, 예비산모,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육아는 여성만이 아닌 사회 공동책임으로 우리 모두가 도와야 한다”며 “아이를 낳고 기르는 일이 축복이 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공공산후조리원 2호점은 산모에게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186평 규모의 넓고 쾌적한 시설로 강진의료원 부지에 신축했다. 10개의 산모실과 영유아실, 마사지실, 좌욕실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선다.

또한 산모의 안전과 신생아의 건강을 위해 강진의료원 분만 산부인과와 연계해 임신에서 출산, 산후조리까지 한곳에서 원스톱 서비스를 한다.

특히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지원을 받아 산모돌봄센터를 운영해 산후체조, 산후관리교육, 우울증 예방, 모빌, 이유식 만들기 등 9가지 특화된 프로그램을 산모들에게 제공한다.

면역력이 약한 산모와 신생아의 체계적 감염병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에어샤워기를 설치하고, 영유아실 양압격리실을 운영하는 등 감염병 관리에도 최선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산후조리 이용료는 2주에 154만 원으로 민간산후조리원보다 저렴하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셋째 자녀 이상 출산가정 등은 이용료의 70%(107만 8천 원)를 감면받을 수 있다. 전남에 주민등록을 둔 산모는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