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 전남노조 일손부족한 농촌현장에서 구슬땀 흘려

윤진성 | 기사입력 2018/06/13 [14:40]

NH농협 전남노조 일손부족한 농촌현장에서 구슬땀 흘려

윤진성 | 입력 : 2018/06/13 [14:40]

 

[신문고뉴스] 윤진성 기자 =농협노동조합 전남지역본부(위원장 안종팔)와 사단법인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총장 박정묵)는 12일 전남지역본부 노조간부(분회장) 60여명과 함께 영농철 부족한 농촌일손을 돕기 위해 곡성군 삼기면 일대에서 매실따기에 팔을 걷어붙이다.

이날 매실 농촌일손돕기와 함께 농촌어르신 여름철 보양을 위해 농촌사랑나눔 안심삼계탕 120세트를 삼기면 영농회에 기증하였으며, 농가에서 만든 매실액기스를 구입해 판로가 어려운 농가에 힘을 보탰다.

안종팔 위원장은 우리 농촌은 인구감소와 함께 노령화가 빠르게 진행되어 요즈음 같은 바쁜 농사철에는 일할 손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노동조합의 사회참여 일환으로 농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 잠시 책상을 물렸다며, 앞으로도 전남노조는 농촌봉사활동이 1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주기적인 참여를 통해 부족한 농촌일손에 조그마한 보탬의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