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파란 모자 유재석에 “북한으로 가라”
네티즌 “파란색 라이온스도 종북 야구팀이냐?” 맹폭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12:49]

민경욱 의원, 파란 모자 유재석에 “북한으로 가라”
네티즌 “파란색 라이온스도 종북 야구팀이냐?” 맹폭

강종호 기자 | 입력 : 2018/06/14 [12:49]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6.13. 지방선거가 보수정당 심판선거로 끝났다. 따라서 이 선거 후 보수정당은 대대적 정비작업을 통해 재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전날 출구조사 결과 발표에서 한국당의 참패 예상이 나오자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참패한 것이라며 그 참패에 대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개표가 완료되면 내일 오후 거취를 밝히겠다고 말해 퇴진을 암시했다. 그는 선거 시작 전부터 광역단체장 6곳을 사수하지 못하면 대표직을 사퇴한다는 공언을 한 상태이므로 이날 퇴진선언이 예상된다.

 

또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당 대표직을 사퇴했으며,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선거결과에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 보수정당들의 지도부 퇴진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패배에 책임을 통감한다""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힌 김태흠최고위원은 회견에서 홍 대표와 의원들을 신랄하게 비난했다.

 

그는 이날 "우리 당은 지난 대선 참패 후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해 낡은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다"면서 하지만 홍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해 보수우파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 견제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에 동조한 당내 의원들을 향하여도 "비가 새는 집에서 본인의 안위만 생각하며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고 성찰을 촉구했다.

 

▲ 페이스북에 돌고 있는 민경욱 의원 페북 캡쳐 사진...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네티즌들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그가 투표 당일인 13일 파란모자를 쓰고 트표를 독려한 방송인 유재석에게 북한으로 가라고 한 때문이다.

 

민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석아 너를 키운 건 자유민주국민들이다. 이미 너의 사상을 알고 있었지만, 이제 다신 인민국민 날라리들은 꼴도 보기 싫다. 너도 북으로 가길 바란다"라는, 한 페이스북 글을 공유, 국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투표일인 13일 유재석은 파란 모자를 쓰고 투표를 한 뒤 이 인증샷과 함께 국민들에게 투표를 독려했다. 그런데 이를 한 네티즌이 북한으로 가라고 비판하며 유재석을 종북 연예인으로 몰았다. 민 의원은 이 내용을 버젓이 공유 형태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유재석 종북인사 프레임에 함께했다.

 

그러자 이 글은 삽시간에 수많은 비판 댓글이 달리면서 폭격을 당했다. 유재석의 그동안 선행과 바른생활 이미지까지 칭송하며 민 의원을 비판한 것이다. 이에 민 의원은 결국  해당 글을 삭재했다.

 

하지만 현재 네티즌들은 삭제되기 전 민 의원 페이스북을 캡쳐한 내용을 근거로 민 의원을 비판하고 있다. 특히 "파란색이 종북의 상징색이면 파란색 모자+유니폼 입는 대구 삼성 라이온즈 야구단은 종북 스포츠팀이냐?"라며 민 의원을 색깔론으로 공격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