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는 원래 쿠데타 주역 보안사, 세월호 개입. 철저히 수사해야"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06 [13:41]

"기무사는 원래 쿠데타 주역 보안사, 세월호 개입. 철저히 수사해야"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8/07/06 [13:41]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가 광화문과 여의도에 공수여단과 기계화여단 투입을 계획했다는 문서가 나온 가운데 세월호 참사 당시 기무사 요원들이 세월호 선사 직원들과 긴밀하게 통화한 사실을 폭로한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이 군 기무사의 정치개입에 대한 수사를 주문했다.

 

▲ 민주평화당 헌정특위 위원장을 맡은 천정배 의원     ©임두만

 

천 의원은 6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기무사가 원래는 전두환 쿠데타를 주동한 보안사"라며 행동에 대해 두가지 가능성을 언급하고는 철저 수사를 주문한 것이다.

 

그는 우선 한가지 가능성은, 기무사가 세월호 선사하고 특별한 밀착 관계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국정원도 그런 의혹을 많이 받고 있다심지어는 세월호 선원들을 국정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조사를 했다는 그런 의혹도 있다고 국가 정보기관과 세월호 선사의 이상한 밀착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청해진 쪽에 간부들이나 직원들 휴대폰 전화 목록에 국정원 직원들도 다수 있었고, 기무사 직원도 이번에 15명 정도 있는 걸로 나타났다"고 폭로했다.

 

또 "청해진 쪽에 '법인카드 외 사용 내역'에도 기무사도 나오고, 여러 가지를 지금 보면 평소에 국정원이나 기무사가 세월호 하고 뭔가 유착이나 밀착이 되어있다. 그런 가능성이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천 의원은 또 다른 가능성은 지금 기무사가 군 정보기관이라고 했지만 실제로는 정권 안보를 위해서 마구잡이 공작을 일삼는 정권의 친위 안보기관, 정보기관 이렇게 볼 수도 있다면서 기무사가 원래는 (전두환 쿠데타를 기획한) 보안사가 아니냐"고 말했다.

 

이는 이전 보안사와 같이 정치공작에 능한 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여론조작 등 정치공작을 본격화 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본 것이다.

 

이에 천 의원은 전두환 사령관이 그걸(보안사를) 가지고 쿠데타 한 거 아니냐고 직접 말하면서 전두환 쿠데타의 본산이 보안사였음을 지적하고는 그 뒤로도 수십 년 동안 여러 증거들이 있었다. 윤석양 이병 양심선언, 민간인 대량 사찰 했다는 선언도 있었다등으로 기무사의 정치공작을 거론했다.

 

이어 공개된 자료를 보면 MB정권 당시 광우병 촛불시위 당시에 기무사가 청와대에 '비노출 특수 민간팀'을 운영하자. 이런 건의를 했다고 하잖나"면서 "그때 MB 입장에서는 광우병 촛불시위를 대처하는 국정원 역량에 불만이 있어서 기무사를 정권 친위대로 삼은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있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 취항식 초청명단에 기무사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 천 의원은 세월호에 제주해군기지로 가는 군수용 철근 300여톤이 실려 있었다면서 이런 정황이 있으니까 좀 순진하게 해석해보면 여기는 뭐 군수물자를 수송하는 회사라고 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따라서 천 의원은 세월호와 국정원 및 기무사의 관계에 대해 "역시 수사기관이 나서야한다. 그것부터 수사해야 된다고 할 순 없고 기무사의 개입 의혹들, 국정원의 의혹들, 세월호 사건 자체에 대한 향후 수사, 조사가 예정돼 있다"면서 "우선 이런 문제들을 확실하게 규명하겠다는 단호한 의지가 필요하다. 정부 차원에서 수사, 조사 기관들이 단호하게 성역없이 파헤쳐 진실에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