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 시장 재판에 전직 시장 성무용 증인 나선다

한광수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05:01]

'구본영' 천안 시장 재판에 전직 시장 성무용 증인 나선다

한광수 정수동 기자 | 입력 : 2018/07/12 [05:01]

[취재 뉴스파고 한광수    편집 정수동 기자]

 

▲  사진 =인터넷언론인연대   

 

 

성무용 전 천안시장이 수뢰후 부정처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구본영 현 천안시장과 함께 법정에 서게 됐다.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원용일)는 11일 오전 11시 10분 열린 구본영 천안시장의 두 번째 공판에서 앞으로의 공판일정과 증인소환계획을 정하면서, 오는 9월 10일 성무용 전 천안시장을 증인으로 소환하기로 정했다.

 

이날 공판에는 태평양을 비롯한 법무법인에서 6명의 변호인단이 피고인과 함께 앉았다.

 

앞서 변호인 측과 검사측은 검찰 측에서 제출한 구본영 피고인의 통화내역 및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천안서북경찰서 수사관의 수사의견에 대한 증거채택과 관련한 쌍방의 대립이 있었다.

 

이어 증인 일정과 함께 재판 일정이 잡혔다.

 

다음달 27일 14시에는 김병국 전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과 그의 부인을 증인으로 소환한다. 9월 10일에는 최 모 씨와 성무용 전 천안시장을, 일주일 후인 17일에는 박종순 전 천안시체육회 사무국장과 강모 천안시체육회 전 과장을 증인으로 소환하기로 했다.

 

최 모 씨는 김병국 전 상임부회장을 구본영 시장에게 소개했던 인물이다. 성무용 전시장은 김 전 상임부회장이 지난 2014년 6월 중순께 당시 구본영 천안시장 당선인과 함께 당시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있던 성무용 전시장을 찾아가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을 맡기로 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는 진술에 대한 증언을 듣기 위한 소환이다.

 

이날 재판 일정에 따르면 1심 선고는 빠르면 10월내에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변호인측에서 증인심문 진행상황에 따라 추가 증인을 요청할 수도 있어 한 두 달 더 지체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구본영 시장은 김병국 전 상임부회장으로부터 선거자금 2000만원을 건네받고 또한 천안시체육회에 특정인물 채용지시를 하면서 부정처사, 정치자금법 위반,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기소된바 있다. 이에 구 시장은 지난 4월 3일 구속됐다가 같은 달 6일 구속적부심심사를 통해 풀려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