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판결 앞둔 청암대 ‘강명운’ 전 총장 엄벌 촉구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7/13 [05:25]

대법원 판결 앞둔 청암대 ‘강명운’ 전 총장 엄벌 촉구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7/13 [05:25]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강명운 순천 청암대 전 총장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사학비리 주범이자 권력을 이용한 상습적 성폭력 범죄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이 아닌 엄단을 하라는 성난 목소리다.

 

▲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진실 덮기 위한 조직적 범죄를 외면하지 말라

 

청암대학 해직교수회 등은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법원 상고심 판결을 앞 둔 강명운 순천 청암대 전 총장의 권력을 이용한 상습적 성폭력 범죄를 엄하게 단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순천 청암대학교 강 前 총장은 설립자의 장남으로 이사장과 총장 재임 중 일본 유령회사와 부인 소유의 이름뿐인 연수원을 통해 교비를 불법 유출하여 착복하였고, 그 배임 행위로 1심에서 3년 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강 전 총장은 배임행위를 당시 총장이었던 부친의 책임으로 돌리는 패륜행위로 또다시 1년 6개월로 감형되었으나, 본인이 총장 재임 시에도 5년 9개월 동안 배임행위가 행하여졌음이 2016. 2.월경 교육부 종합감사에서도 명명백백히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청암대학 해직교수회 등은 “또한 그는 설립자의 아들인 실세 총장이라는 권력을 이용하여 힘없는 여교수들을 수차례 성추행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면서 “도덕성과 교권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대학총장의 직위를 가지고 저지른 그의 상습적인 성폭행 행태는 입에 담기조차 민망할 지경이다. 권력을 이용한 악질적인 성적 착취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 前 총장은 성폭력 범죄에 대하여 처음에는 사적으로 만난 적도 없고 공적으로 불렀을 뿐이라고 큰소리 치면서 수차례 진술번복과 거짓 주장을 일삼다가 ‘안고 싶다니까’ ‘한번쯤 소원을 들어줄거라 기대한다’ 라는 녹취증거를 들이대자 마지못해서 성폭력 행위를 인정하면서 피해 여교수와 애인 사이이라는 해괴망측한 변명으로 진술을 번복하였다”면서 “재판과정에서도 이러한 변명을 하고 피해 여교수의 명예를 훼손하고 인신을 공격하는 온갖 2차 피해를 가하였음에도 1심과 2심에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무죄가 선고되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학교 측의 조직적인 개입 의혹 등을 말하면서 “청암대학 강 前 총장은 성폭력 고소에 앙심을 품고 이에 대한 보복으로 피해자들에 대해 파면, 해임, 재임용탈락 등 중징계를 5년 동안 남발하고 학사업무를 파행에 이르게 하였다”면서 “소위 전형적인 성폭력 2차 피해를 입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암대학 해직교수회 등은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강 前 총장과 그 측근들이 피해자들에 대한 감시와 개인사찰, 허위사실 유포, 증거 조작, 증인 회유 등을 일삼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면서 “강 前 총장의 성폭력 사건을 덮기 위해 조직적으로 사건을 조작하고 증거를 인멸하기 위한 것이다. 전혀 반성의 여지가 없는 악질적인 범죄자의 파렴치한 유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1심 재판부의 재판진행상의 문제점을 말한 후 “우리는 청암대 강 前 총장의 이 사건 교비착복과 성폭력 범죄가 권력을 장악한 적폐사학이 교육현장을 돈벌이의 수단으로, 교직원을 종업원이자 하수인으로 마음대로 부리다가 내다버리는 부패구조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규정한다”고 말했다.

 

청암대학 해직교수회 등은 이 같이 말한 후 대법원에 대해 ▲청암대 강 前 총장의 권력을 이용한 성폭력 사건의 진실을 덮기 위한 조직적 범죄를 외면하지 마라! ▲청암대 강 前 총장의 권력을 이용한 성폭력 사건을 엄벌하라! ▲이 사건 1심 김 모 판사의 ‘방청인 교수에게 주제 넘는 짓말라’ 발언으로 가한 인권침해, 모욕에 대해서 당장 조사하라! ▲성폭력 2차 피해교수들을 당장 복직시켜라!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국교권수호교수모임, 광주․전남 교수연구자연합회, (사)나누리, 순천여성인권지원센터, (사)해우림, 청암대학 사학개혁 추진위원회, 청암대학 해직교수회, 전국 민주개혁동지회 등이 함께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