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와 LS그룹 지역산업발전에 협력방안 논의

상생협력으로 ‘윈-윈’할 수 있는 사업파트너 되기로 뜻 모아

이강문 영남본부장 | 기사입력 2018/10/05 [16:30]

경북도와 LS그룹 지역산업발전에 협력방안 논의

상생협력으로 ‘윈-윈’할 수 있는 사업파트너 되기로 뜻 모아

이강문 영남본부장 | 입력 : 2018/10/05 [16:30]

▲ 구자열 LS그룹 회장 접견     © 이강문 영남본부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4일 안동상공회의소에서 경상북도 지식재산 창출 촉진 및 지역산업 발전을 위해 구자열 LS그룹회장을 만나 협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대통령소속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이자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으로 이날 안동상공회의소에 한국발명진흥회 이사회 참석차 방문해 전격 만남이 이루어졌다.

 

경북도지사는 경북의 경제 산업발전에 LS전선이 구미시 인동사업장에서 생산하는 알루미늄 공장과 상주의 복합물류센터 건립지원 등 큰 기여해준 것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에 구자열 회장은 “1997년도부터 경북은 LS전선에 아낌없는 지원과 협조를 보내주고 있어 감사드린다고 화답하고 앞으로는 자전거 산업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말을 덧붙였다.

 

LS그룹은 에너지, 산업전선, 통신, 소재, 솔루션 등 다양한 사업 분야를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초고압 케이블, 무선전력, 산업용 특수 케이블, 알루미늄을 주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도지사는 이날 알루미늄, 무선충전, 철도분야에 경북도의 경량소재융복합기술센터, 무선전력전송기술센터 및 철도차량융합부품기술센터 등의 인프라를 소개하고 LS그룹과 공동으로 연계 협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LS그룹과 경북도는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력할 부분이 많다고 하며, “오늘 만남을 계기로 서로 상생 협력하여 win-win 할 수 있는 사업파트너가 되자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