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영화계 ‘전지현’ 신예 한지원, 카라멜이엔티와 전속계약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12/03 [10:15]

단편영화계 ‘전지현’ 신예 한지원, 카라멜이엔티와 전속계약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8/12/03 [10:15]

 

▲ 사진 출처 / 카라멜이엔티    

 

 

2018 서울독립영화제에서 단편 본선 경쟁부분에 오른 작품 ‘표류’에 출연한 신예 한지원이 카라멜이엔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신예 한지원은 내년 2월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을 앞둔 재원으로 2017년에서 2018년, 2년에 걸쳐 <은희>,<자살클럽>,<해리>,<아마튜어>,<검은방문> 등 15편의 단편영화에 출연한 바 있으며, 단편영화계의 전지현으로 불리고 있다. 또한, 이니스프리, 갤럭시노트8, 정관장, KCC 기업광고, 나트라케어 광고 등에서 얼굴을 알리며, 신예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점차 보여주고 있는 단계이다.

 

카라멜이엔티 황주혜 대표는 “가능성이 많은 신예 한지원은 탄탄한 연기실력을 바탕으로 오랜 기간 발레와 현대무용으로 다져진 몸동작이 좋은 배우이다. 다재 다능한 재능을 맘껏 보여드릴 수 있게 다양한 작품 속에서 인사드릴 예정이다. 가능성 있는 신예 배우의 성장을 함께 지켜봐 달라!”며 전속계약 체결 소감을 남겼다.

 

한지원이 출연한 연제광 감독의 ‘표류’는 지난 11월 진행된 2018 아시나아국제단편영화제에서 관객과 첫 만남을 가졌다. ‘표류’는 재수생 정윤이 부모님의 이혼으로 큰 집에 얹혀 살면서 겪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한편, 한지원이 전속 계약한 카라멜이엔티는 배우 성기윤, 정영주, 박동하, 하재숙, 정애연, 박근록, 박정근, 고동옥, 이재인이 소속돼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