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전 대표 공판 허위 증언 혐의 고객상담팀장 고발 당해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1:20]

애경산업 전 대표 공판 허위 증언 혐의 고객상담팀장 고발 당해

이종훈 기자 | 입력 : 2019/08/13 [11:20]

  사진제공 = 가습기살균제참사 전국네트워크



애경 '가습기메이트' 사용 피해자들이 13일 오전 증거 인멸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 받고 있는 고광현 전 대표의 공판에서 증인으로 허위 진술을 했다며 김진숙 애경산업 CRM(고객상담)팀장을 위증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날 고발당한 김진숙 애경산업 CRM팀장은 증거 인멸과 은닉을 진행한 애경산업 GATF팀의 구성원이다. 피해자들은 김 팀장이 고객들의 클레임 자료가 담긴 CRM팀의 컴퓨터 8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했는데, 검찰 조사 진술에서는 양성진 상무의 지시로 교체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6월 26일 고광현 전 대표의 공판에서 김 팀장은 자신보다 직급이 낮은 최창근 부장으로부터 증거 인멸 지시를 받았다고 앞뒤가 맞지 않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김 팀장이 최 부장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상황과 관련된 진술도 일관되지 않아 허위 증언이 매우 의심된다는 것.

애경 '가습기메이트' 때문에 폐섬유화와 천식을 앓고 있는 만 14세 딸의 엄마 손수연 씨, 현재 폐가 13% 정도 밖에 남지 않아 산소 호흡기를 통해 숨쉴 수밖에 없어 24시간 간병이 필요한 중증환자 박영숙 씨의 남편인 김태종 씨, 옥시레킷벤키저의 '옥시싹싹 가습기당번'과 애경 '가습기메이트' 사용자로 급성 호흡부전, 중증천식, 폐렴, 독성간염 등을 앓게 돼 산소 호흡기에 의지해 살아가야 하는 조순미 씨가 고발인으로 나섰다.

고발인인 이들 피해자들은 증거 인멸이나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홍지호 전 SK케미칼 대표 등 3명과 불구속 기소된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 등 15명, 애경산업이 브로커로 고용한 양선모 씨 등에 대한 공판이 진행되면서 증인들이 줄줄이 출석하고 있다며, 애경산업의 김진숙 팀장과 같이 허위 진술이 판치는 공판이 되지 않도록 본보기로라도 위증 혐의로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14일(수) 오후 1시, 애경산업이 고용한 브로커 양선모 씨 공판(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서관 509호)에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법정 6번 출입구 앞에서 애경 등 가해기업들의 불법 로비에 대한 검찰의 추가 수사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는 피켓팅을 가질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