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학교 욱일기 심각"..서경덕, 네티즌과 퇴치 캠페인

이종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1/08 [10:47]

"전 세계 학교 욱일기 심각"..서경덕, 네티즌과 퇴치 캠페인

이종훈 기자 | 입력 : 2019/11/08 [10:47]

▲ 최근 뉴질랜드의 한 학교 교실에 걸려 있던 욱일기를 한인 학생이 학교측에 항의하여 없앤 모습   사진제공 = 서경덕 교수



'전 세계 욱일기(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전 세계 학교에도 욱일기가 많이 남아 있는 걸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캐나다의 몇몇 학교에서 욱일기가 발견되어 한인 학생들이 학교측에 항의하여 없앤 후, 전 세계 한인 학생들이 많은 제보를 해 줬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최근에는 뉴질랜드의 한 학교 교실에 버젓이 걸려 있던 욱일기를 한인 학생이 학교측에 직접 항의하여 없애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년간 캐나다, 쿠웨이트, 뉴질랜드 등 20여 건의 제보를 받은 상황이며, 특히 국내 학교의 로고에도 욱일기와 비슷한 문양이 아직 남아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모르고 사용한 예가 대부분이지만 욱일기의 의미를 해당 학교측에 정확히 알려 수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처럼 전 세계의 교육 현장에서 욱일기가 버젓이 사용되어 온 것도 문제지만, 한국 내 학교의 로고 등에 욱일기 문양이 아직까지 남아 있는건 더 큰 문제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 교수는 "지금까지 제보된 국내외 욱일기 사용 학교에 향후 우편 및 메일, 욱일기 수정 사례집 등을 보내 꾸준히 없애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지난 10년간 FIFA 등 세계적인 기관과 글로벌 기업에서 잘못 사용된 욱일기 디자인을 꾸준히 수정하는 등 큰 성과를 걷어 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